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흥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흥렬(李興烈)

    현대음악인물

     해방 이후 한국작곡가협회 회장, 한국음악협회 고문 등을 역임한 작곡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흥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한국작곡가협회 회장, 한국음악협회 고문 등을 역임한 작곡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09∼1980. 함경남도 원산 출신. 일본 동양음악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하다 졸업한 뒤 1931년 귀국하여 원산에 있는 모교인 광명보통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산술시간의 노래」·「창가시간의 노래」·「점심시간의 노래」 등을 작곡하여 아동들로 하여금 즐거운 생활을 하도록 하였다.
    1933년경 상경하여 경성보육학교에서 홍난파(洪蘭坡)와 함께 교편을 잡고 있으면서 동요작곡에 힘썼다. 이 시절에 이은상(李殷相)의 춘하추동의 자연을 그려낸 동요극 「꽃동산」 중 20여곡을 작곡하였고, 1937년에 『꽃동산』으로 출간하였다.
    그 뒤 서라벌예술대학 교수, 고려대학교 강사, 숙명여자대학교 음악대학 교수로 봉직하며 대학장까지 역임하였다. 예술원 회원이 되고, 한국작곡가협회 회장, 한국음악협회 고문 등의 중직을 역임하였다. 1934년『이흥렬작곡집』을 출간하였고, 그 뒤 많은 가곡을 작곡하였는데, 그 중에는 유명한 작품이 많다.
    「봄이오면」·「바위고개」·「자장가」 등이 그 대표적이다. 예술가곡·국민가요·동요 등 그가 작곡한 곡이 400곡에 이른다.
    『음악의 종합연구』(1958), 『새로운 음악통론』(1962), 제2가곡집 『너를 위하여』(1965), 제3가곡집 『가서 나 살고 싶은 곳』(1971), 『음악감상론』(1976) 등을 출간 하였으며, 그 밖에 교향시 「동(東)과 서(西)」, 피아노삼중주·실내악곡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양악백년사(韓國洋樂百年史)』(이유선,음악춘추사,1985)

    • 『한국가곡대전집(韓國歌曲大全集)』 4(현대악보출판사,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유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