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인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인정(印定)

    불교인물

     조선후기 정토사 심옥의 제자로 화월의 법맥을 계승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인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정토사 심옥의 제자로 화월의 법맥을 계승한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연안차씨(延安車氏). 법호는 도암(道庵). 아버지는 대유(大維)이며, 어머니는 분성김씨(盆城金氏)이다. 어려서부터 파·마늘·고기 등을 먹지 않았고, 13세에 장성 백암산 정토사(淨土寺)로 출가하여 심옥(心沃)의 제자가 되었으며, 23세에 인월(印月)로부터 구족계(具足戒)를 받았다.
    그 뒤 하루 한끼만 먹고 계율을 청정하게 지키는 한편, 전국의 유명한 강백(講伯)을 찾아가 불경을 배웠으며, 1840년(헌종 6) 화월(華月)의 법맥을 이어받았다. 그 때부터 정토사에 머무르면서 후학들을 지도하는 한편, 계율을 엄중히 지키도록 하여 그 절의 기강을 바로잡았고, 1864년(고종 1)에 정토사가 큰 홍수로 인하여 파괴되자, 절을 중창하여 백양사(白羊寺)라고 하였다.
    그 뒤 백학봉(白鶴峯) 아래에 있는 석실로 들어가서 10여년 동안 무자화두(無字話頭)를 참구하다가 오도(悟道)하였고, 다시 천진암(天眞庵)으로 옮겨 수년 동안 머무르다가 입적하였다. 뛰어난 제자로는 삼일(三日)·계환(桂煥)·보윤(普潤)·우봉(雨峰)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종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