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임원후(任元厚)

고려시대사인물

 고려전기 문하시랑평장사, 판이부사, 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관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임원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전기 문하시랑평장사, 판이부사, 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관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정안(定安). 초명은 임원애(任元敳). 예종 때 중서시랑평장사를 지낸 임의(任懿)의 둘째아들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명문출신으로 당대의 문벌귀족가인 윤관(尹瓘)·이식(李軾)·이위(李瑋)의 딸들을 아내로 맞았고, 자기의 딸은 인종에게 납비하여 외척이 됨으로써 빠른 출세를 하였다.
1142년(인종 20) 문하시랑평장사로 판이부사(判吏部事)를 겸하여 총재(冢宰)의 자리에 오르고, 이어 문하시중이 되었으며, 다시 선충안사좌리동덕공신(宣忠安社佐理同德功臣)에 수태위(守太尉)·정안공(定安公)의 작호까지 겸대하여 왕실로부터 극진한 대우를 받았다.
또한, 개경을 근거로 하는 귀족세력으로 묘청(妙淸)·정지상(鄭知常) 등 서경 세력이 반란을 일으키자 김부식(金富軾) 등과 함께 토벌하여 공을 세웠다. 수상에 재임하는 동안 인사행정이 공평했다는 칭송을 들었다고 한다.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용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