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자상특사황국옥당가(自上特賜黃菊玉堂歌)

고전시가작품

 조선조 명종 때 송순(宋純)이 지은 시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자상특사황국옥당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조 명종 때 송순(宋純)이 지은 시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정철(鄭澈)의 가사와 단가를 모은 『송강가사(松江歌辭)』 성주본(星州本)에는 정철의 작품으로 실려 있으나 송순의 작품임이 확실하다.
송순의 문집인 『면앙집(俛仰集)』 권4 잡저편(雜著篇)에 한역가가 실려 있고, 『진본 청구영언』 등에 국문 시가가 전한다. 이 작품의 배경에 대하여는 이수광(李晬光)의 『지봉유설(芝峰類說)』 권14 가사조(歌詞條)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명종이 어느날 대궐 정원의 황국화를 꺾어 옥당관(玉堂官)에게 주며 노래를 지어 올리라고 하였다. 갑자기 명을 받은 옥당관이 어찌할 줄을 모르자, 마침 수직(守直)을 하고 있던 송순이 이 작품을 지었다는 것이다. 임금이 크게 상을 내렸다.
“풍상(風霜)이 섯거친 날에 ᄀᆞᆺ픠온 온 황국화(黃菊花)를, 금분(金盆)에 ᄀᆞ득 다마 옥당(玉堂)에 보내오니, 도리(桃李)야 곳이오냥 마라 님의 ᄠᅳᆺ을 알괘라." 국화의 오상고절(傲霜孤節)을 읊은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임금의 명을 받아 읊은 응제시(應制詩)다. 응제시는 한시로 짓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이 작품은 주목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임란전후가사연구(壬亂前後歌詞硏究)」(김동욱,『진단학보』 25∼27,196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진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