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자유신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자유신문(自由新聞)

    언론·방송문헌

     정진석이 당시 좌익 계열에 동조하며 1945년에 창간한 신문.   일간신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자유신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정진석이 당시 좌익 계열에 동조하며 1945년에 창간한 신문.일간신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인익(鄭寅翼)이 창간하였으며, 사장에는 하경덕(河敬德), 발행인·편집인 겸 주필은 정진석(鄭鎭石)이 맡았다. 후에 신익희(申翼熙)가 사장에 취임하였다.
    이 시기의 신문들은 대부분 공산주의자들의 ‘진보적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경향에 치우쳤는데, 이 신문도 좌익계열과 동조하여 신탁통치를 찬성하였다.
    이러한 논조로 말미암아 1946년 5월 14일 독립전취국민대회(獨立戰取國民大會)에 참석하였던 우익청년단체의 습격을 받아 주조기 5대를 분실당한 것을 비롯하여 다섯 차례나 피습당하였다.
    그러나 당시의 기록인 미군정 『조사월보』에서는 이 신문의 논조경향을 중립으로 보고 있다. 1949년 7월 7일에는 호역(虎疫)주 01)기사를 다루어 서울시 당국의 고발로 정인익·정진석 등이 구금되기도 하였다.
    6·25 때 정인익이 납북당하고 1952년 5월 26일 폐간되었다. 그 뒤 1953년 9월 7일백남일(白南一)이 종로구 서린동에서 『자유신보(自由新報)』라는 제호로 『자유신문』의 속간형식으로 발행하였다.
    이때의 편집진은 사장 백남일, 부사장 이상협(李相協), 고문 최남선(崔南善), 편집국장 심정섭(沈貞燮), 주필 김석길(金錫吉) 등으로, 창간사에서 ‘자유·희망·약진’을 강조하면서 국민전체의 대변지가 될 것을 다짐하였다.
    그 뒤 다시 『자유신문』으로 제호를 변경하고 발행인 겸 편집인도 김갑린(金甲麟)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재정을 지원하던 태창방직(주)이 침체되자 경영난에 부딪쳐 1961년 4월 6일부터 휴간하다가, 8월 6일 폐간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콜레라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