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장주교윤시제우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장주교윤시제우서(張主敎輪示諸友書)

    천주교문헌

     조선후기 프랑스인 신부 베르뇌가 교인들의 행동지침·도리·성영회규식 등을 수록하여 1857년에 반포한 천주교서.   천주교지도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장주교윤시제우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프랑스인 신부 베르뇌가 교인들의 행동지침·도리·성영회규식 등을 수록하여 1857년에 반포한 천주교서.천주교지도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한국천주교회 최초의 지도서이다. 조선교구 제4대 교구장인 베르뇌(Berneux, S. F., 張敬一)주교에 의하여 반포된 이 교서는, 그 해 3월 25일 다블뤼(Daveluy, M. A. N.)보좌주교의 성성식(成聖式)을 이용하여 소집된 3일간에 걸친 최초의 성직자회의의 결과를 정리한 것인데, 윤서(輪書)의 형식으로 되어 있으며, 수신인은 충청도와 전라도의 모든 신자로 되어 있다.
    당시는 교회 내에 인쇄시설이 없었으므로 교서를 회람형식으로 전달하여 이를 베껴두게 하였으므로, 이를 윤시(輪示)라고 하였다. 이 서한은 교인들의 행동지침·도리·칠성사(七聖事)·성영회규식(聖嬰會規式)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전반적으로 엄격한 규정에도 불구하고 혼인에 있어서 자녀의 의사를 존중할 것, 과부의 재혼을 권고하는 등, 당시의 전근대적인 봉건사회에서는 감히 상상조차도 할 수 없는 용단이었다.
    또한 고아나 기아(棄兒)를 거두어 양육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성영회 운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 서한은 간행된 적은 없으나 그 뒤의 한국천주교회 지도서에 부분적으로 수록되었고, 많은 필사본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순교자와 증거자들  (한국교회사연구소, 1982)

    • 『한국천주교회사(韓國天主敎會史)』 (달레 저, 최석우 · 안응렬 역주,분도출판사,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석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