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선어성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조선어성가(朝鮮語聖歌)

    천주교문헌

     일제강점기 프랑스 선교사 뮈텔이 68곡의 성가를 수록하여 간행한 천주교 의례서.   천주교성가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선어성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프랑스 선교사 뮈텔이 68곡의 성가를 수록하여 간행한 천주교 의례서.천주교성가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B6판. 114면. 원래의 제호는 ‘죠션어셩가’로 표기되어 있다. 1924년에 경성교구 성서 활판소에서 발간되었다. 우리나라 천주교회 최초의 성가집으로, 1948년이문근(李文根) 신부 편저의 『가톨릭성가집』이 나오기까지 24년간 천주교회의 공식 성가집으로 사용되었다.
    편집인 겸 발행인은 뮈텔(Mutel, G. C. M.)주교이다. 수록된 성가의 수는 모두 68곡으로서, 곡조는 프랑스계통의 성가집인『Catholiques de la geunesse』에서 옮겨왔고, 가사는 프랑스어 가사를 번역한 것과 우리나라 고유의 것으로 되어 있으며, 우리나라 고유의 가사 중 12곡을 최양업(崔良業)신부의 천주가사(天主歌辭)에서 취하였다.
    내용별로 분류하면 대림절성가 1곡, 성탄절성가 10곡, 사순절성가 7곡, 부활절성가 4곡, 성신강림절성가 2곡, 성모성가 14곡, 성체성가 7곡, 천사성가 2곡, 성 요셉성가 2곡, 기타 17곡으로 나눌 수 있다.
    이 성가집은 그 뒤 각 교구의 성가집 발행에 영향을 미쳐, 1936년 대구교구에서 발행한 『대구교구 성가집』에 22곡, 1938년 덕원의 베네딕토 수도원에서 발행한 『가톨릭성가』에는 5곡, 이문근신부의 『가톨릭성가집』에는 24곡이 각각 그대로 수록되었다.
    이 『조선어성가』의 발행은 그전까지 구전 혹은 필사로 전하여지던 성가와 가사들이 비로소 책으로 꾸며짐으로써, 신자들이 전례에 더욱 충실하여질 수 있게 되었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우리나라 성가의 연원·형태·변천, 그리고 전례와 교회음악과의 관계 등을 연구하는 데 필수적인 사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교회와 역사  (한국교회사연구소, 1981)

    • 「한국(韓國) 가톨릭 성가(聖歌)의 역사적(歷史的) 변천(變遷)에 관한 연구(硏究)」(장안숙,『한국교회사논문집』,한국교회사연구소,197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석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