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창의가(倡義歌)

고전시가작품

 신태식(申泰植)이 지은 의병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창의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신의관창의가
분야
고전시가
유형
작품
성격
의병가사
창작년도
미상, 1913년, 1919년 이후
작가
신태식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신태식(申泰植)이 지은 의병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일명 ‘신의관창의가(申議官倡義歌)’라고도 한다. 일제 침략에 항거하여 일어난 의병장의 한 사람인 작자가 의병활동을 한 내력을 읊은 가사이다. 작자의 친필본은 전하지 않고 사본으로만 전하다가 『문학사상(文學思想)』(1973.2. 통권 5호)에 게재되어 일반에게 널리 알려졌다.
지은 연대는 정확하지 않으나 작자가 출옥한 것이 1919년이라 할 때 그 이후가 될 것이다. 그러나 가사내용 중에 임자년(1912) 목인(睦仁)이 죽었다고 읊고, 12월 18일에 특사로 나왔다고 한 것으로 보아 1913년일 가능성도 배제헐 수 없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창의가」는 작자가 의병활동에 직접 참여하여 승패의 과정을 거치면서 겪은 사실을 자서전적으로 노래한 것으로 내용을 크게 네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첫째는 서사부분이다. 인의예지를 숭상하던 우리나라에 왜적이 들어와 을사조약을 체결함으로 인하여 위기에 처하였음을 읊었다.
둘째는 의병궐기와 항전을 노래한 부분이다. 나라가 위기에 처한 때 작자는 칼을 짚고 분연히 일어나 왜적을 상대로 의병활동을 전개하였다.
처음 문경에서 기병한 이래 강원도·경상북도·경기도·황해도·함경도·평안도 등 곳곳을 누비며 승패의 희비와 생사의 역경을 헤매며 처절하게 투쟁하였음을 실감나게 노래하고 있다.
셋째는 수난의 장을 노래한 것이다. 영평에서 적의 기습으로 사로잡힌 뒤 왜적이 주관하는 재판소에서 재판을 받고 복역하였으며, 그 사이 일어난 사건의 경과와 감회를 읊었다.
넷째는 결말부분으로, 출옥 후 귀향하기까지의 과정과 여러 친지가 따뜻이 맞아주는 모습을 읊었다. 이 작품은 경술국치후 신문학만이 문학의 주류로 흔히 평가되던 때에 항일구국의 위기를 노래한 장편가사로 그 문학사적 의의를 가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현대시문학사(韓國現代詩文學史)』 ( 정한모 ,일지사,1974)

  • 「한말의병서사시(韓末義兵敍事詩)-신의관 창의가-」 ( 김용직 ,「암흑기의 서사시」,『문학사상』 통권 5,1973.2.)

  • 「개화기가사(開化期歌辭)에 나타난 개화(開化)·구국사상(救國思想)」 ( 조동일 ,『동서문화』 4호,계명대학동서문화연구소,197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재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