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채종길(蔡宗吉)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주부, 감찰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채종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선여(善餘), 송촌(松村)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567년(명종 22)
사망일
1624년(인조 2)
본관
인천(仁川)
경력
감찰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주부, 감찰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인천(仁川). 자는 선여(善餘). 호는 송촌(松村). 현감 채연(蔡年)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승지 채낙(蔡洛)이고, 아버지는 익위사시직 채무역(蔡無易)이며, 어머니는 찰방 김훈(金壎)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10년(광해군 2) 진사가 되었으나 조정에서 폐모론이 일자 벼슬에 뜻을 두지 않고 청주의 상당산(上黨山) 아래에 살면서 독서를 하였다. 이 때 이덕윤(李德胤)과 자주 토론을 벌렸다.
인조반정 후 유일(遺逸)주 01)로 천거되어 희릉참봉(禧陵參奉)에 제수되었으나 사양하여 나아가지 않았고, 이듬해 이괄(李适)의 난이 일어나자 200인을 모병하여 행재소(行在所) 공주로 달려가 인조가 상경하는 것을 호가(扈駕)한 공으로 6품직을 제수받았다.
주부·감찰 등을 지낸 뒤 벼슬을 그만두고 돌아갔다가 다시 수령에 천거되어 구례현감에 제수되었으나, 조정의 명을 받기 전에 죽어 부임하지는 못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학문과 덕이 높아 과거를 거치지 않고 높은 관직에 등용될 수 있는 학자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임선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