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청목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청목령(靑木嶺)

    인문지리지명

     경기도 개성 서북방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추측되는 삼국의 영(嶺).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청목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인문지리
    유형
    지명
    시대
    고대-남북국-통일신라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개성 서북방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추측되는 삼국의 영(嶺).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청목(靑木)을 개성 서북방 지역으로 보는 것은 조선 말기까지 이곳에 청석(靑石) 옛 진보〔古鎭堡〕와 함께 고개에 관성(關城)이 있었기 때문이다.
    청목령은 고구려와 국경을 이루는 백제의 국경요새로서 매우 중요시되던 곳이며, 개로왕 때까지 많은 전투가 있었다. 373년(근초고왕 28)에 청목진에 성을 쌓아 방위를 튼튼히 하였다.
    386년(진사왕 2)에 15세 이상인 자들을 징발하여 관방(關防)을 건설하였는데 청목진에서 시작하여 북쪽은 팔곤성(八坤城)에, 서쪽은 바다에 이르렀다. 395년(아신왕 4) 고구려 광개토왕이 친히 군사 7000명을 이끌고 패수(浿水) 강변에 진을 치고 침공해오니 백제의 군사들이 이들과 싸웠으나 크게 패하여 사망자가 8,000명이나 되었다.
    그 해에 왕은 패수전을 보복하려고 친히 군사 7,000명을 거느리고 한수(漢水)를 건너 청목진 밑에 이르렀다. 그러나 큰 눈을 만나 사졸이 많이 동사(凍死)하므로 회군하여 한산성에 이르러서 군사를 위로하였다.
    469년(개로왕 15)에는 쌍현성(雙峴城)을 수리하고 청목령에 큰 울타리를 쳤다. 475년(문주왕 1)에 고구려 장수왕이 한성을 포위하여 달아나는 개로왕을 살해함에 따라 한성이 고구려의 영토가 되었다. 이로 미루어 이 시기에 청목령이 고구려의 영토가 된 것이다.
    청목령은 멸악산맥의 고개로서 소백산맥의 조령(鳥嶺)과 같은 성격을 가졌다. 평양지역에서 개성을 잇는 간선도로가 이 고개를 통하여 이어졌고 이곳을 통하여 철원이나 평강 등의 관북지역과도 연결되었다. 고려시대에는 개성의 북부외곽을 지키는 군사적 요충지이기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원경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