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기독교윤리실천운동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기독교윤리실천운동(基督敎倫理實踐運動)

    개신교단체

     1987년 설립된 개신교 시민운동 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기독교윤리실천운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87년 설립된 개신교 시민운동 단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약칭 기윤실)은 성경과 정통적 기독교 신앙을 기본 이념으로 복음에 합당한 윤리적 삶과 교회 그리고 정의롭고 평화로운 사회를 지향하는 개신교의 진보적 복음주의 계열의 개신교 시민운동 단체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설립목적
    1987년 12월 손봉호, 이만열, 김인수, 장기려, 원호택, 이장규, 강영안 등 ‘진보적 복음주의’ 계열의 개신교인들이 한국 기독교인 및 사회의 도덕적 쇄신을 위해 이 단체를 조직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70~80년대 사이에 양심적 복음주의자들은 진보 진영의 치열한 저항과 보수 진영의 철저한 방관 사이에서 신앙적 혼란과 양심적 방황을 경험했다. 그들은 진보 진영의 기존 체제에 대한 저항에 지지를 보냈지만, 한편 이념적 토대인 민중 신학과 해방 신학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이에 진보 진영과 명확한 선을 긋고 동시에 교회와 사회적 쟁점에 대해 진보적 입장을 천명함으로써 자신들의 정체성을 ‘진보적 복음주의’로 규정했다. 이러한 배경에서 그들은 교세 확장과 물질적 축복만을 강조함으로써 사회적 부도덕과 물질주의를 극복하지 못한 한국 교회의 지난날을 반성하며 타자를 배려하고 환대하는 문화를 통해 생명과 평화의 공동체를 만들고자 하는 사회 운동을 진행하기 위해서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을 발족하게 되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거듭난 신자의 경건한 삶과 행함이 있는 믿음’을 통해 개신의 삶에서 도덕성과 사회적 공의를 회복하는 것을 주장한다. 이를 위해 첫째, 진실됨, 진정성, 성실을 의미하는 정직, 둘째, 자기 스스로에게 부끄러움이 없고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성실하게 책임을 감당한다는 의미의 책임, 셋째, 교회와 사회 가운데 차이로 인해 차별이 발생하지 않으며 절차적 공정함을 바로 세운다는 의미의 정의, 넷째, 나와 다른 타자들과의 소통이며 대화인 생명과 평화의 샬롬 공동체를 지향한다는 의미의 평화, 다섯째, 나와 다른 타인 및 이질성에 대해 포용하고 환대하며 보살피고 돌보는 삶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한다는 의미의 배려를 운동의 핵심 가치로 삼고 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 20년간 공명선거운동, 국정감사 모니터 시민 연대, 공의 정치실천연대, 교회개혁실천연대, 놀이미디어교육센터, 크리스천라이프센터, 대한민국교육봉사단 등 다양한 운동을 전개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많은 단체가 분화되었다. 기윤실의 법률자문을 맡았던 기독법률가들이 1995년 ‘기윤실법률가 모임’을 조직했고, 이 모임이 1999년에 ‘개혁적인 복음주의에 기초한 법률가 모임’인 ‘기독법률가회’로 발전했다. 2002년에는 ‘교회개혁실천연대’가, 2004년에는 ‘좋은 교사 운동’이 각각 독자적인 길을 개척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정직한 그리스도인을 위한 정직 윤리 운동으로 ‘자발적 불편 운동’, 신뢰받는 교회를 위한 교회 신뢰운동으로 ‘깨끗한 총회, 교회의 사회적 책임 운동’, 정의롭고 평화로운 사회를 위한 사회정치윤리운동 등을 전개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의 진보적 보수주의에 대한 역사적 고찰」(배덕만,2015년 춘계 한국종교학대회 발표문,2015.5.22.~23.)

    • 기독교윤리실천운동  (www.cemk.org)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