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계리 삼층석탑 ( )

목차
관련 정보
거창 갈계리 삼층석탑
거창 갈계리 삼층석탑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거창군 북상면 폐사지에 있는 고려시대 에 건립된 석조 불탑.
이칭
이칭
거창갈계리삼층석탑
시도지정문화재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재(1974년 02월 16일 지정)
소재지
경남 거창군 북상면 갈계리 728-1번지
목차
정의
경상남도 거창군 북상면 폐사지에 있는 고려시대 에 건립된 석조 불탑.
내용

높이 3.2m. 1974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석탑이 건립된 지역은 경작지로 변해 사찰의 규모나 내력 등을 알 수 없으나, 인근에서 수습되는 기와조각과 자기조각으로 보아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걸쳐 법등(法燈:불법)을 이었던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다.

네모난 2중기단 위에 삼층탑신을 올린 일반형 석탑으로 기단의 수법을 보아 통일신라시대 석탑의 양식을 계승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하층기단의 면석(面石)에는 양 우주(隅柱 : 모서리기둥)와 한 개의 탱주(撑柱 : 받침기둥)를 새겼고, 상면에는 1매의 판석으로 된 갑석(甲石)을 놓았다.

갑석의 상면에는 낮은 각형 1단의 받침을 조출하여 상층기단을 받고 있다. 상층기단의 면석에도 양 우주와 1주의 탱주를 모각하였는데, 상면에는 1매의 판석으로 구성된 상층기단 갑석을 놓았다. 상층기단 갑석의 하면에는 낮은 각형 1단의 부연(副椽 : 갑석 하부에 두른 쇠시리)이 있고, 상면에는 낮은 각형 1단의 탑신받침을 조출하였다.

탑신석과 옥개석은 각각 하나의 석재로 구성되었다. 탑신석에는 양 우주만이 모각되어 있는데, 3층탑신은 노반석(露盤石)으로 보인다. 옥개석의 전체로 볼 때 투박하고 둔중하게 조성되어 고려시대 석탑의 양식이 잘 나타나 있다.

옥개받침은 각층 4단씩으로 동일한데, 추녀는 수평을 이루다가 전각(轉角)에 이르러 심하게 반전되고 있다. 그런데 낙수면의 경사가 급하고 길이가 짧아 전각의 반전이 경쾌하지 못하고, 둔중한 느낌을 주고 있다. 각 옥개석의 상면에는 각형 1단의 받침을 조출하여 탑신을 받고 있으며, 정상에는 복발(覆鉢)로 추정되는 부재가 놓여 있다.

이 석탑은 이층기단을 구비하는 등 통일신라시대의 석탑 양식을 계승하고 있지만, 탑신부에 비해 기단부가 크고, 옥개석에 표현된 수법 등으로 볼 때 고려시대 중기 이후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문화유적총람』 중(문화재관리국, 1977)
『경남문화재대관』-도지정편-(경상남도, 1995)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박경식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