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도관 ()

목차
관련 정보
한문학
개념
문장이 도를 꿰는 도구라는 문장론.
이칭
이칭
관도론, 재도론(載道論), 문이재도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관도관은 문장이 도를 꿰는 도구라는 문장론이다. 문장이란 도를 전달하고 설명하는 도구라는 의미이다. 시문의 형식미보다는 내용을 드러내는 데 중점을 두었다. 여기서의 내용은 유교적인 사유와 가치를 의미한다. 대표적으로 당나라 한유·유종원이 주장하였고, 이후 송나라 주돈이와 주희가 강조하였다. 우리나라에서는 대표적으로 서거정이 관도론·재도론에 대해 언급한 이후, 많은 유학자들이 이를 수용하였다.

목차
정의
문장이 도를 꿰는 도구라는 문장론.
내용

문장은 ‘도를 꿰는 도구[貫道之器]’이다. 즉, 문장은 문장이라는 형식을 빌려 도를 전달하고 설명하는 도구라는 뜻이다. 문장론은 시문의 형식미보다는 이치를 드러내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문장은 도에서 나오고 도는 문장을 통해 드러난다고 주장한다. 한유(韓愈)는 문장을 성인(聖人)의 도(道)를 전하는 도구로 보았다. 유종원(柳宗元)은 문장을 성인의 도를 밝히는 도구라고 보았다. 자신들을 정통 유학의 계승자로 자임하여 도통(道統)과 문통(文統)을 주장하였다. 이 점은 송대(宋代)의 주돈이(周敦頤)가 “글은 도를 싣는 것이다.”라고 제창하였던 문이재도(文以載道)와 유사하다. 그래서 ‘문이재도설’ 혹은 ‘재도론(載道論)’이라고 불렸다.

명도론 혹은 재도론에 앞서서 수(隋)의 왕통(王通)은 『중설(中說)』 「천지(天地)」편에서 “배움이란 것은 두루 암송하는 것을 말하는가? 반드시 도로 관통하여야 한다. 문(文)이란 구차하게 짓는 것을 말하는가? 반드시 의리로 통괄하여야 한다.”라고 하였다. 문장을 도통과 윤리와의 관계 속에서 파악한 것이다. 왕통의 이 관도제의설(貫道濟義說)은 재도론의 선성(先聲)을 이루었다고 말할 수 있다. 당(唐)의 이한(李漢)은 「창려문집서(昌黎文集序)」에서 “글은 도(道)를 꿰는 그릇이다.”라고 하였다. 송(宋)의 주희(朱熹)는 이에 대하여 “문(文)은 모두 도로부터 흘러나오는 것이다. 어찌 문이 도를 꿴다는 이치가 있을 수 있는가?”라고 반론을 하였다.

그래서 관도론은 도학가가 주장하는 재도론과는 다르게 문장가가 문학의 가치를 부분적으로 인정한 주장인 것으로 인식되기에 이르렀다. ‘관도’는 ‘재도’와 구분 없이 혼용된다. 오히려 ‘관도’가 도문일치(道文一致)의 취지를 더욱 잘 전달하는 개념으로 인식되기도 하였다. 서거정(徐居正)이 「동문선서(東文選序)」에서 “문이란 관도의 그릇이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진동문선전(進東文選箋)」에서 “문사(文詞)는 재도의 그릇이다.”라고 하였다. 이것이 재도론의 예이다. 조선 후기의 이헌경(李獻慶)이 「점필재선생문집서(佔畢齋先生文集序)」에서 ‘재도’는 이치에 닿지 않고 ‘관도’가 옳다고 논한 것은 관도론의 예이다.

참고문헌

단행본

심경호, 『한문산문의 미학』(고려대학교출판부, 1998)
정요일, 『한문학비평론』(인하대학교출판부, 1990)

논문

이동환, 「조선후기 문학사상과 문체의 변이」(『한국문학연구입문』, 지식산업사, 1982)
하정화, 「고려시대 유가 문예관의 형성과 전개: 문이관도론(文以貫道論)과 문이재도론(文以載道論)을 중심으로」(『미학』 43, 한국미학회, 200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