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구수왕 ()

목차
고대사
인물
백제의 제14대(재위:375년~384년) 왕.
이칭
이칭
귀소왕, 근귀수왕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384년
목차
정의
백제의 제14대(재위:375년~384년) 왕.
개설

재위 375∼384. 근초고왕의 맏아들이다. 비(妃)는 아이부인(阿尒夫人)으로 침류왕을 낳았다. 『일본서기(日本書紀)』에는 ‘귀수(貴須)’ 또는 ‘귀수(貴首)’로, 『신찬성씨록』에는 ‘근귀수(近貴首)’로 표기되어 있다.

태자 때부터 부왕을 도와 정복 사업에 적극적으로 활동하였다. 369년 치양성(雉壤城: 지금의 황해도 배천) 전투에서는 고구려군을 격파해 5,000여 명을 포로로 잡았으며, 특히 그 당시 치양성전투에서는 죄를 짓고 고구려로 도망갔다가 다시 귀순해 온 사기(斯紀)의 군사기밀 제보로 고구려군을 대파하였다.

즉, 사기의 제보에 따라 고구려군의 허실을 파악한 뒤, 고구려군 제일의 정예 부대인 적기부대(赤旗部隊)를 공격해 크게 격파하였다. 승세를 잡은 근구수는 패주하는 고구려군을 추격해 수곡성(水谷城: 지금의 황해도 신계)까지 진군하였다.

이 때 더 북진하려 하자 장군 막고해(莫古解)가 “만족할 줄 알면 욕되지 않고, 그칠 줄 알면 위태롭지 않다.”라는 노자의 『도덕경(道德經)』의 구절을 인용하면서 만류하자 돌을 쌓아 경계를 표시하고 나서 회군하였다.

근구수왕이라는 명칭은 ‘구수왕’에 앞에 ‘근’자를 붙인 것으로, 근초고왕 대에 확립된 초고왕계의 왕위 계승권을 확고히 했음을 보여 주는 것이다. 즉위 후 왕은 장인인 진고도(眞高道)를 내신좌평으로 삼아 정사를 위임하고, 남하해 내려오는 고구려에 대해서는 공격과 수비 양면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해 한반도에서 힘의 균형을 유지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일본서기(日本書紀)』
『신찬성씨록(新撰姓氏錄)』
『백제정치사연구』(노중국, 일조각, 1983)
『한국사』-고대편-(이병도, 진단학회, 을유문화사, 195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