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품석 ()

고대사
인물
신라의 제29대 왕, 태종 무열왕의 사위로, 대야성군주를 역임하여 백제의 침입에 대응하고자 하였으나, 부하 검일의 배신으로 백제군에게 죽임을 당한 장군.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642년
주요 관직
대야성군주(大耶城軍主)
관련 사건
대야성전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신라의 제29대 왕, 태종 무열왕의 사위로, 대야성군주를 역임하여 백제의 침입에 대응하고자 하였으나, 부하 검일의 배신으로 백제군에게 죽임을 당한 장군.
생애 및 활동사항

부인이 김춘추의 딸인 고타소랑(古陁炤娘)이다. 이찬(伊飡)으로 대야성군주(大耶城軍主)가 되었다. 642년 8월 백제장군 윤충(允忠)이 군사 1만인을 거느리고 신라의 대야성(지금의 경상남도 합천)을 공격하여 왔다.

그런데 대야성에서는 이전에 김품석에게 아내를 빼앗겨 불만을 품고 있던 검일(黔日)이 그 한을 풀기 위하여 백제군과 내응하여 창고에 불을 질러 민심이 흉흉하였다. 이에 김품석은 보좌관인 서천(西川)을 파견하여 항복하기를 자청하였다.

이때 또다른 보좌관인 죽죽(竹竹)이 백제의 흉계를 역설하며 만류하였으나, 김품석은 듣지 않고 성문을 열어 군사들을 성밖으로 나가게 하였다. 그런데 이들은 백제측 복병(伏兵)에 의하여 모두 죽음을 당하였으며, 이 소식을 듣고 김품석은 처자와 함께 항복하였다.

윤충은 김품석과 그 처자들을 모두 죽인 다음, 그 목을 베어 왕도인 사비성(四沘城)으로 보내고 남녀 1000여인을 사로잡아갔다. 김품석 내외의 유골은 압량주군주(押梁州都督) 김유신(金庾信)이 생포한 백제장군 8인과 교환되어 647년(진덕여왕 1)돌아왔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