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최질의 난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 현종 때 김훈과 최질이 일으킨 반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현종 때 김훈과 최질이 일으킨 반란.
내용

김훈과 최질은 1010년(현종 1)에 거란이 침입하자 이들을 격퇴한 공으로 상장군에까지 오른 인물이다. 최질은 변공이 있는데도 문관직을 얻지 못하여 불만을 품어 온데다가 중추원사 장연우 등의 건의에 따라 경군영업전을 빼앗아 백관의 녹봉에 충당하려 하자 불만을 품게 되었다.

그리하여 1014년 박성(朴成) · 이협(李協) · 최가정(崔可貞) · 임맹(林孟) 등과 더불어 군사를 이끌고 궁궐로 들어가 문신들로서 그러한 주장을 해오던 황보 유의(皇甫兪義)와 장연우(張延祐) 등을 포박하고 왕을 협박하여 이들을 귀양보내었다.

그리고 무신으로서 상참(常參)은 모두 문신을 겸하게 하였으며, 또 어사대(御史臺)와 삼사(三司)를 금오대(金吾臺)와 도정서(都正署)로 각각 개편하였다. 이로부터 무관이 문관을 겸하여 정사를 함부로 하게 되자 국가의 기강이 문란하게 되었다.

이에 전 화주방어사 이자림(李子琳, 王可道)이 왕에게 올린 계교에 따라 현종은 먼저 이자림을 서경유수판관으로 임명하고 미리 서경에 보내어 친히 장락궁(長樂宮)에서 잔치를 베풀었다. 이 때에 이자림 등은 술에 취한 김훈 · 최질 · 이협 · 최가정 · 임맹 등 19인을 주살하였다. 그리고 황보 유의 · 장연우를 다시 불러 기용하고 무신들이 고친 관직의 이름도 모두 복구하였다.

의의와 평가

이 김훈 · 최질의 난은 당시 문신을 우대하고 무신을 천시한 데에서 비롯된 것으로, 뒤에 1170년(의종 24)에 일어난 무신란의 선구가 된 사건이라고 하겠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전기 정치권력과 유학사상: 현종대의 金訓, 崔質 등의 軍人亂을 중심으로」(마종락, 『震檀學報』 80, 1995)
「고려전기 중방체제의 성립」(김대중, 『국사관논총』 61, 199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