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 밟는 노래

목차
구비문학
작품
제주도지방의 노동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제주도지방의 노동요.
내용

밭을 밟으며 부르는 농업노동요로서 농부들이 밭에 좁씨를 뿌린 다음, 마소떼와 함께 밭을 밟으며 부르는 노래이다. 제주도에서는 첫여름 비가 그쳐서 물기가 알맞은 밭을 갈아 좁씨를 뿌리고 ‘섬피’나 ‘남테’라는 농구로써 밭이랑을 곱게 눕혀 고른다.

그 다음에 평평해진 밭을 몇 마리의 마소를 선두에서 한 사람이 이끌고 몇몇이 뒤따라 몰며 밟는 일과 더불어 구성진 이 민요를 부른다. 마소와 사람이 밭머리와 밭머리 사이를 오가면서 단단하게 밟으며 노래한다.

이 일은 두세 가정의 일꾼과 마소가 서로 어우러져 품앗이해가며 밭을 밟는 협업(協業)일 경우가 많다. 사설은 거의 작업실태를 노래하고 있는데, 밝은 내용이면서 사람과 마소가 함께 일하고 함께 사는 공동운명체임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마당ᄀᆞ찌 밧이랑ᄇᆞᆯ랑

구룸ᄀᆞ찌 종지랑세왕

낭기라근 ᄒᆞᆫ자뒈게

고고리도 ᄒᆞᆫ자뒈게

무쉐{{%031}}름 {{%002}}려줍서

어려려려 어려려돌돌돌

사설은 부정형(不定形)이며, 그 가락은 유장(悠長)하다.

참고문헌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6)
『제주도민요연구』상(김영돈, 일조각, 196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