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압지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동궁과 월지
경주 동궁과 월지
건축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시기에 축조된 연못.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시기에 축조된 연못.
내용

《삼국사기》 문무왕 14년 2월조에 의하면 “궁 안에 연못을 파고 산을 만들어 화초를 심고 진기한 새와 짐승을 길렀다.”고 하여 삼국통일을 전후로 조성하기 시작하여 674년(문무왕 14)에 완성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안압지라는 명칭이 기록에 나타나기는 《동국여지승람》·《동경잡기 東京雜記》 등에서부터이므로 당시의 못 이름이나 동궁의 위치 등에 의문이 남아 있다.

《동국여지승람》에서는 안압지라는 이름을 기록하고, “문무왕이 궁궐 안에 못을 파고 돌을 쌓아 산을 만들었으니 무산십이봉(巫山十二峰)을 본떴으며…….” 라고 하여 그 조성이 신선사상과 연관되어 있음을 시사해주고 있다.

1975년 3월부터 1986년 12월까지 연못과 주변 건물지의 발굴조사가 있었는데, 이 때 석축호안(石築護岸)으로 둘러싸인 연못과 3개의 섬, 그리고 연못 서쪽의 호안변에서 5개의 건물지와 서쪽·남쪽으로 연결되는 건물지들이 밝혀졌다.

석축호안의 남안은 거의 직선을 이루고 서안은 가공된 장대석축의 기단형 방형지(方形址)가 그 일부를 못 쪽으로 돌출시켜 5개의 건물지를 이루었으며, 동·북안은 굴곡이 심한 곡선을 이루고 있었다.

동남쪽 모서리에서는 수로(水路)와 입수구(入水溝)의 시설이, 북쪽 호안에서는 출수구(出水溝)의 시설이 확인되었다. 호안석축의 길이는 1,005m로 전체면적은 1만5658㎡, 제일 큰 섬은 1,094㎡, 중간 섬은 596㎡, 제일 작은 섬은 62㎡이다.

또한, 연못 안팎에서 출토된 완형 유물만도 1만5023점에 달한다. 가장 많이 출토된 와전류(瓦塼類) 중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형태의 특수기와와 “調露二年漢只伐君若小舍……三月三日作……(조로2년한지벌군약소사······3월3일작)”이라는 기년명(紀年銘)이 있는 보상화문전(寶相華文塼)이 발견되어 문헌의 기록과 일치함을 확인하였을 뿐만 아니라, 신라 와전류 문양편년(文樣編年)에 결정적인 자료를 제공해주었다.

토기류로는 신라시대의 생활용구들이 출토되었으며, 금동불상을 비롯한 금동제품과 당시 건축양식의 단편이나마 살필 수 있는 목조건물의 부재 및 장신구·주사위·목선(木船)·양물(陽物)·목간(木簡) 등도 출토되어 주목된다.

《삼국사기》에는 임해전(臨海殿)에 대한 마지막 기록으로 신라의 국운이 이미 기울어진 때인 931년(경순왕 5)에 왕이 고려태조를 맞아 연회를 베풀었다고 하였는데, 출토유물의 시대로 미루어 보아도 10세기경까지는 왕실의 비호를 받으면서 존속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통일신라시대의 원지(苑池)의 원형을 보여 주는 귀중한 유적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문화재대관-사적편-』(문화재관리국, 1976)
『안압지발굴조사보고서』(문화재관리국, 1978)
「통일신라시대의 궁전건축」(장경호, 『고고미술』 162·163, 한국미술사학회, 1984)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