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객부 ()

목차
고대사
제도
신라시대의 관서.
이칭
이칭
사빈부
목차
정의
신라시대의 관서.
내용

외국사신의 접대업무를 관장하였다. 설치연대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하나는 『삼국사기(三國史記)』 직관지의 “영객부는 본래 이름은 왜전(倭典)이었는데, 진평왕 43년(621)에 영객전(領客典)으로 고쳤다.”라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본기 진평왕 13년(591)조의 “영객부령(領客府令) 2인을 두었다.”라는 것이다.

이와 같은 기록의 상이성을 종합하면, 다음과 같이 이해할 수 있다. 즉, 591년에 중국사신의 접대를 위해 영객부를 설치하였고, 621년에는 그 전에 왜사(倭使)를 접대하기 위해 설치되었던 왜전(설치연대는 미상)을 영객전으로 개칭하였다는 것이다.

이 두 기관은 651년(진덕여왕 5) 영객전이 영객부에 통합되면서 단일관부로서의 영객부가 설치되어 외빈접대업무를 총괄하게 되었다. 그리고 경덕왕의 관제개편 때 사빈부(司賓府)로 개칭되었다가, 혜공왕 때 다시 영객부로 복구되었다.

소속관으로는 장관인 영(令), 차관인 경(卿), 대사(大舍), 사지(舍知), 사(史)가 있었다. 이 중 영은 591년에 설치되었으며, 대아찬(大阿飡)에서 각간(角干)의 관등에 있는 자가 임명되었으며, 진골출신만의 관직으로서 정원은 2인이다. 경은 설치연대는 미상이며, 급찬(級飡)에서 아찬의 관등에 있는 자가 임명되었고, 정원은 1인이었으나 675년(문무왕 15) 1인이 증원되어 2인이 되었다.

대사는 설치연대는 미상이나 759년(경덕왕 18) 주부(主簿)로 개칭되었다가, 혜공왕 때 다시 대사로 환원되었다. 사지에서 나마(奈麻)의 관등에 있는 자가 임명되었고 정원은 2인이었다. 또 사지는 설치연대는 미상이나 759년에 사의(司儀)로 개칭되었다가, 혜공왕 때 다시 사지로 환원되었다. 사지에서 대사의 관등에 있는 자가 임명되었고 정원은 1인이었다. 사는 설치연대는 미상이며, 정원은 8인이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병부령고(新羅兵部令考)」(신형식, 『역사학보(歷史學報)』61, 1974)
「新羅聖德王代の政治と外交」(浜田耕策, 『朝鮮歷史論集』上, 旗田巍先生古稀記念會,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