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정 ()

목차
고대사
제도
신라시대 각 지방의 주(州)에 배치한 6개의 군단.
목차
정의
신라시대 각 지방의 주(州)에 배치한 6개의 군단.
내용 및 변천

육정 중에서 제일 먼저 설치한 군단은 대당(大幢)으로, 544년(진흥왕 5)에 편성하여 경주 부근에 배치하였으며, 옷깃〔衿〕의 색깔은 자백(紫白)이었다.

다음으로 552년에 지금의 경상북도 상주 지방에 배치했던 상주정(上州停)은 673년(문무왕 13)에 그 명칭을 귀당(貴幢)으로 고쳤고, 금의 색깔은 청적(靑赤)이었다.

지금의 경기도 광주 지방에 배치했던 신주정(新州停)은 568년에 남천정(南川停)으로 그 명칭을 고쳤다가, 604년(진평왕 26)에는 한산정(漢山停)으로 고쳤으며, 금의 색깔은 황청(黃靑)이었다.

그리고 지금의 강원도 춘천 지방에 배치하였던 비열홀정(比烈忽停)은 673년에 우수정(牛首停)으로 고쳐 부르고, 옷깃의 색깔은 녹백(綠白)으로 하였으며, 지금의 강릉지방에 배치하였던 실직정(悉直停)은 658년(태종무열왕 5)에 그 명칭을 하서정(河西停)으로 고치고, 옷깃의 색깔은 녹백으로 하였다.

또한, 지금의 전북특별자치도 전주 지방에 배치하였던 하주정(下州停)은 685년(신문왕 5)에 완산정(完山停)으로 그 명칭을 고치고, 옷깃의 색깔은 백자(白紫)로 하였다.

이와 같이, 신라에서는 진흥왕 때부터 영토확장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그들의 점령지에 주를 설치하고, 각 주의 치소(治所)에는 정(停)을 배치하였다. 이후 육정은 주의 이동과 함께 그 소재지도 옮겨졌다.

육정에는 각기 중앙의 진골신분자로서 장군 2∼4인이 파견되었고, 그 밑에 각급 장교들이 배치되었다. 대당은 왕경인(王京人)을 기본군사력으로 하고, 나머지 5개의 정은 지방민을 징발하여 편성한 주병(州兵)을 기본군사력으로 하였다. 삼국통일 후에는 9주에 따로 10정이 배치되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병제사연구』(이문기, 일주각, 1997)
『신라정치제도사연구』(이인철, 일지사, 1993)
「한국의 전통사회와 병제(兵制)」(이기백, 『한국학보(韓國學報)』 6, 1977)
「新羅六停の再檢討」(李成市, 『朝鮮學報』 92, 1979)
「新羅兵制考」(井上秀雄, 『朝鮮學報』 11, 1957)
「新羅幢停考」(末松保和, 『新羅史の諸問題』, 東洋文庫, 195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