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성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함경북도병마절도사, 평안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729년(영조 5)
주요 관직
전라우도수군절도사|경상도병마절도사|회령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함경북도병마절도사, 평안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무과에 급제하여, 1711년(숙종 37) 훈련원부정으로 참핵사(參覈使) 송정명(宋正明)과 함께 임시로 형조좌랑이 되어 청국인의 살해사건을 조사하였다. 그 뒤 전라우도수군절도사·경상도병마절도사·회령부사·함경북도병마절도사 등을 역임하였다.

1727년(영조 3) 평안도관찰사로 있으면서 삼부초장(三部抄壯)이라는 군제(軍制)를 독자적으로 실시하였다. 이듬해 김일경(金一鏡)의 당여인 이인좌(李麟佐)가 소현세자(昭顯世子)의 적파손(嫡派孫)인 밀풍군 이탄(密豊君 李坦)을 왕으로 세워 왕통을 바르게 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격문을 사방으로 돌리고 정변을 기도할 때, 총융사 김중기(金重器), 금군별장 남태징(南泰徵) 등과 통모하여 병사를 이끌고 서울로 쳐들어갈 계획을 세웠다.

계획이 사전에 발각되어 체포, 서울로 압송되어 영조가 인정문(仁政門)에 나아가 친국함에 사실대로 자복하였다. 이듬해 3월 참형되었고 이사성의 처자도 또한 연좌되어 처형되었다. 이사성이 실시한 군제인 삼부초장도 이 해 5월 양서안무사(兩西安撫使) 조지빈(趙趾彬)의 주청에 따라 폐기되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