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계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좌참찬, 판한성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양성헌(養性軒)
시호
양경(良景)
이칭
계림군(鷄林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48년(충목왕 4)
사망 연도
1396년(태조 5)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좌참찬|판한성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좌참찬, 판한성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호는 양성헌(養性軒). 아버지는 문하평리(門下評理) 월성군(月城君) 정휘(鄭暉)이며, 부인은 태조의 계비 신덕왕후 강씨(神德王后康氏)의 질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공민왕 때 총애를 받아 근시(近侍)가 되었다가 대호군에 이르렀고, 우왕 때 최영(崔瑩)의 막하에 들어가서 서북면도순문사를 거쳐 밀직사에 이르렀다. 최영이 패한 뒤 이성계(李成桂)가 실권을 잡자 그의 인친(姻親)임을 고려하여 판자혜부사(判慈惠府事)에 등용하였다.

그러나 1390년(공양왕 2) 이성계를 해치려는 이른바 이초(李初)의 옥(獄)에 연루되어 안변에 유배되었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1392년 이성계의 도움으로 판개성부사에 이어 문하평리로서 응양위상호군(鷹揚衛上護軍)을 겸임하였다.

이 해 이성계를 추대하는 데 참여하여 개국공신 1등으로 참찬문하부사(參贊門下府事)·팔위상장군(八衛上將軍)에 올라 계림군(鷄林君)에 봉하여졌다. 이어 판팔위사(判八衛事)·좌참찬 등을 거쳐 판한성부사로 죽었다.

개국 당시 세 정씨(鄭氏)가 삼한(三韓)을 멸한다는 도참설이 널리 퍼졌는데, 사람들은 그들이 정도전(鄭道傳)·정총(鄭摠)·정희계를 가리킨다고 믿었다 한다. 시호는 양경(良景)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태조실록(太祖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집필자
한영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