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석룡 ()

목차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사간원정언, 사헌부장령, 동부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경운(景雲)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21년(경종 1)
사망 연도
1793년(정조 17)
본관
상주(尙州)
주요 관직
동부승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에, 사간원정언, 사헌부장령, 동부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상주(尙州). 자는 경운(景雲). 조대윤(趙大胤)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조해(趙瀣)이고, 아버지는 조인경(趙麟經)이며, 어머니는 정규양(鄭葵陽)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56년(영조 32)에 생원시에 합격하였으나 2년 후 잇단 양친상을 당하였고, 1761년 효행으로 소시(召試)되었으나 급제하지는 못하였다. 이 때 특별히 가리(假吏)에 임명되어 관직생활을 시작하였는데, 『국조방목』의 1756년 식년시의 본과 급제자 명단에 올라 있는 것으로 보아 특별히 소급하여 급제를 하사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1766년 홍문관부정자를 시작으로 저작 · 박사를 거쳐 예조좌랑에 임명되었고, 1771년에는 병조낭관으로서 국왕의 호위를 맡아 세 번씩 포상을 받기도 하였다.

다음해 사간원정언이 되었으나 언론으로 인한 대사간의 파직사태가 발생하자, 이를 부당하다고 간쟁하다 파직되어 그날로 고향인 상주로 귀향하여 작은 독서실인 만락재(晩樂齋)를 짓고 유유자적한 생활을 하였으며, 14년 뒤 사헌부장령에 제수되었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1790년 신하로서 70세에 이른 경우 모두 통정대부를 내렸을 때 특별히 승정원동부승지에 제수되었다. 뛰어난 기억력을 가지고 있었으며, 관직의 박하고 후함을 가리지 않고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것을 신조로 관직생활을 하였다.

참고문헌

『국조방목(國朝榜目)』
『운석유고(雲石遺稿)』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