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조 궁중음식 (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왕조 궁중음식 / 수라상
조선왕조 궁중음식 / 수라상
식생활
물품
문화재
조선시대 때 궁궐에서 차리던 음식.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조선왕조궁중음식(朝鮮王朝宮中飮食)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가무형문화재(1971년 01월 06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 궁궐에서 차리던 음식.
내용

1971년 국가무형문화재(현, 국가무형유산)로 지정되었다. 궁중음식은 궁궐에서 차리던 음식이므로 좋은 재료를 써서 온갖 솜씨를 발휘하여 만든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전문조리사가 담당하였기에 조리기술이 개발되고 전수되어온 오랜 역사를 지닌 음식이며, 폐쇄성이 강한 궁궐의 특성상 우리의 전통성이 잘 계승되어온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일상식은 12첩반상차림이었는데 이것은 왕족에게만 허용되었다. 잔칫상은 음식을 높이 괴어 올리는 고배상으로 왕족의 신분에 따라 높이를 달리하였다.

이 잔치음식은 반기라는 풍습으로 사대부에 전해지고, 이는 다시 서민에게까지 전달되어 우리의 음식문화에 영향을 주었다. 민가에서 혼례나 회갑 때 고배상차림을 하는 것도 궁중연회의 고배상차림이 전파된 것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궁궐의 음식은 조선왕조의 몰락과 함께 잊혀져가게 되었고, 근대 이후 급격한 정치적 · 사회적 변혁을 겪으면서 우리 고유의 식문화도 크게 변질되었으므로 조선시대 때 궁중에서 차려지던 음식을 국가무형유산으로 지정하여 우리 식문화의 전통성을 잇고 있다. 기능보유자는 황혜성(黃慧性)이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