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정일고 ()

목차
관련 정보
죽정선생일고
죽정선생일고
유교
문헌
조선 전기의 학자, 학자 장잠의 시 · 부 · 언행록 · 고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학자, 학자 장잠의 시 · 부 · 언행록 · 고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불분권 1책. 목판본. 서문과 발문이 없어 편집 경위와 간행 시기는 미상이다. 장서각 도서와 규장각 도서 등에 있다.

앞에 유사·세계도·연보·행장 등이 있다. 이어서 시 8수, 부(賦) 2편, 부록으로 언행록 58조, 묘갈명 1편, 통문 1편, 고문(告文) 4편, 상량문·봉안문·기(記)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부의 「불가거무죽(不可居無竹)」에서는 뭇 초목 중에서 대나무를 제일로 보고 뿌리가 튼튼하고 성질이 곧은 것을 자신의 수덕(樹德)과 입신(立身)에, 속이 텅 비고 마디가 있어 정결한 것을 자신의 체도(體道)와 입지(立志)에 비유하면서 대나무가 없는 곳에서는 군자(君子)가 살 수 없음을 표현하였다. 「가빈도불빈(家貧道不貧)」에서는 부유와 가난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을 지적하면서, 공자와 안연(顔淵)의 가빈(家貧)과 도불빈(道不貧)을 『논어』에서 인용·재연하여 귀감으로 삼았다.

부록의 「언행록」은 학문·도덕·언행·예의·수양 등의 금언을 채취하여 수록한 것이다. 이 밖에도 시문과 사우간의 주고받은 서간이 있었으나 전란 중에 소진된 것으로 보인다.

의의와 평가

정종로(鄭宗魯)가 쓴 행장에 의하면, 저자가 18세에 조광조를 사사(師事)하고, 백인걸(白仁傑)·성수침(成守琛) 등과 사과우(四科友)가 된 것이나, 이언적과 학문 강론의 맥을 같이 하고 도덕의 조예가 깊은 것으로 보아, 14·15세기의 유학 사상과 사회적 문제를 이해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된다.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