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봉림사지 삼층석탑 ( )

목차
관련 정보
창원 지귀동 봉림사지 삼층석탑
창원 지귀동 봉림사지 삼층석탑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창원시 봉림사터에 있는 고려시대 3층 석조 불탑.
이칭
이칭
봉림사지삼층석탑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창원 봉림사지 삼층석탑(昌原 鳳林寺址 三層石塔)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2년 02월 12일 지정)
소재지
경남 창원시 의창구 지귀로60번길 13-13 (봉곡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창원시 봉림사터에 있는 고려시대 3층 석조 불탑.
내용

높이 2.7m. 1972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창원군지》에 따르면, 이 석탑은 본래 창원시 봉림동에 있는 봉림사지에 있었다고 하는데, 일제강점기에 반출되어 부산으로 팔려갔다가 다시 현지로 돌아왔다고 한다.

이후 관리 소홀로 파괴가 심해지자 1960년 창원교육청에서 현재의 위치로 옮겨 오늘에 이르고 있다. 기단부(基壇部)는 여러 차례의 이전을 거치면서 파손되어 현재는 일부 부재와 갑석만을 볼 수 있다. 갑석은 1장의 판석으로 구성되었는데, 중앙에는 각형(角形) 2단의 탑신받침을 조출하였다.

상면은 경사지게 처리하여 네 귀퉁이의 합각선이 뚜렷하다. 탑신석과 옥개석은 각각 하나의 석재로 구성되었다. 초층탑신석은 2조각으로 깨어진 것을 접착하여 놓았는데, 양 우주(隅柱)가 새겨져 있다.

2층탑신에는 문비형(門扉形)이 새겨져 있는데, 절대 다수의 석탑이 초층탑신에 새겨져 있음을 볼 때 특수한 예라 생각된다. 옥개석은 부분적으로 파손되었으며, 하면에는 층마다 각형 3단의 옥개받침이 조출되어 있다. 낙수면의 길이가 폭에 비해 알맞은 반면, 경사가 급하다.

처마는 수평을 이루다가 전각(轉角)에 이르러 약간의 반전을 보이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둔중한 느낌을 주고 있다. 정상에는 노반(露盤)과 복발(覆鉢) · 보주(寶珠)가 놓여 있다.

석탑이 있던 봉림사지는 통일신라시대에 성립된 구산선문(九山禪門)의 하나로 현욱(玄昱)이 창건했다고 전한다. 이곳에서 1919년에 반출된 창원 봉림사지 진경대사탑(보물, 1963년 지정)과 창원 봉림사지 진경대사탑비(보물, 1963년 지정)가 현재 국립중앙박물관내에 보존되어 있는데, 절터에는 반출 당시에 세운 표석(標石)이 남아 있다.

전체적인 양식과 조립 수법으로 보아 고려시대 중반 이후에 건립된 석탑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문화유적총람』 중(문화재관리국, 1977)
『경남문화재대관』-도지정편-(경상남도, 1995)
집필자
박경식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