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미래덩굴

목차
관련 정보
청미래덩굴
청미래덩굴
식물
생물
백합과에 속하는 덩굴성 관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백합과에 속하는 덩굴성 관목.
내용

학명은 Smilax china L.이다. 우리나라 황해도 이남 각처에서 흔히 나는 가시덩굴나무이며, 뿌리는 굵고 꾸불꾸불 뻗는다. 잎은 어긋나고 둥글고 윤채가 나는 녹색이며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잎 밑동에 나는 턱잎은 감는 수염으로 되어 있다.

꽃은 늦은 봄에 암수가 딴 나무에 노랗게 핀다. 화피는 6장, 수술은 6개이고 암술은 한 개이다. 꽃이 진 뒤에 가을철이 되면 빨간 열매가 암나무에 모여 붙는다. 이 열매를 명감 또는 망개라 하여 어린이들이 따먹기도 한다.

어린순은 나물로 먹고, 잎은 찹쌀떡을 만들 때 떡을 싸는 데 쓰기도 한다. 요즈음에는 열매가 붙은 가지를 꽃꽂이용으로 이용하여 관상가치가 높아가고 있다.

뿌리는 토복령(土茯苓)이라 하며 약재로 이용한다. 약성은 평(平)하고 감(甘)하며 거풍습(去風濕)·이뇨·해독·소종의 효능이 있어 관절동통(關節疼痛)·마목(麻木)·수종·장염·이질·임파선염·적백대하·매독·암종(癌腫) 등에 치료제로 쓰인다.

청미래덩굴에 비하여 몸 전체가 작고 잎이 작은 것은 좀청미래덩굴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남부에서 나며, 청미래덩굴과 같이 쓰인다.

참고문헌

『한국동식물도감』 5 -식물편-(정태현, 문교부, 1965)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