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흠 ()

목차
불교
인물
조선후기 능학을 은사로 삭발하고 영오의 법맥을 계승한 승려. 선승.
이칭
송암(松庵)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870년(고종 7)
출생지
경기도 광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능학을 은사로 삭발하고 영오의 법맥을 계승한 승려. 선승.
내용

선승. 성은 허씨, 호는 송암(松庵). 경기도 광주 출신. 아버지는 주(珠)이고 어머니는 이씨(李氏)이다. 15세 때 출가하여 능학(能學)을 은사로 하여 삭발하였고, 내외의 전적을 두루 섭렵하였다. 장성하여 학문이 성취되자 영오(暎梧)의 법을 이었다.

개당(開堂)하여 학인들에게 오교(五敎)의 경론을 가르쳤고, 선관(禪關)에서는 임제(臨濟)의 삼구(三句)로 선승들을 지도하였다. 특히, 경학에 박통하고 언변이 뛰어나, 교학을 강론할 때에는 이론이 정연하여 거침이 없었고, 선의 이치를 드러낼 때는 대기대용(大機大用)을 완전히 드러내었다고 한다.

교를 전수받은 제자로는 호성(虎惺)·긍준(肯俊)·화목(華目)·보간(普侃) 등이 있고, 선을 이은 제자로는 늑암(勒菴) 등 20여 명이 있다. 법맥은 지안(志安)―초민(楚旻)―성원(省遠)―금화(金華)―영오―최흠으로 이어진다.

참고문헌

『동사열전(東師列傳)』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