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푸아뉴기니 (PapuaNewGuinea)

파푸아뉴기니의 국기
파푸아뉴기니의 국기
외교
지명/국가
오세아니아 북방 남태평양상에 있는 입헌군주국.
이칭
이칭
파푸아뉴기니독립국, The Independent State of Papua New Guinea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오세아니아 북방 남태평양상에 있는 입헌군주국.
개관

정식 명칭은 파푸아뉴기니독립국(The Independent State of Papua New Guinea)이며, 영연방의 하나이다. 남태평양상의 도서국가로, 해안선의 길이는 5152㎞이다.

면적은 46만 2840㎢, 인구는 667만 2429명(2015년 현재), 수도는 포트모르즈비(Port Moresby)이다.

종족구성은 멜라네시아인이 96%이고, 마크로네시아인 2%, 폴리네시아인 1%, 기타 중국인과 유럽인 등이다. 언어는 영어와 피진어, 모투어 등을 사용하며, 종교는 기독교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기후는 고온다습하며, 국토의 80% 이상이 열대림이어서 농경가능지가 1% 미만이다. 그러나 구리·금·보크사이트 등의 지하자원과 산림자원이 풍부하여 경제개발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2015년 현재 국민총생산은 154억 달러, 1인당 국민소득은 2,105 달러이다.

이 나라의 정체는 입헌군주제의 의원내각제이며, 의회는 임기 5년의 단원제(109석)이다. 주요 정당은 인민민주운동당(PDM), 국민당(NA), 인민진보당(PPP), 연합당(URP), 팡구당(PP), 인민행동당(PAP) 등이다.

약사

1660년 네덜란드의 동인도회사에서 영유권을 주장한 이래, 18세기 유럽인들의 진출이 활발해졌다. 19세기 이래 네덜란드·독일·영국·오스트레일리아의 지배를 받아오다가 1973년 12월 자치령이 되었고, 1975년 9월 16일 오스트레일리아로부터 독립을 이루고 헌법을 제정하였다.

엘리자베드 2세(Elizabeth Ⅱ) 영국 여왕 아래 실권자 마이클 소마레(Michael Somare) 총리가 2007년 8월 재선에 성공하여 내각을 이끌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우경중립의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1975년 유엔에, 1992년 비동맹회의에 가입하였다.

한국과의 관계

우리나라는 파푸아뉴기니의 독립과 동시에 이 나라를 승인하고 1976년 5월 19일 수교에 합의하였다. 1981년 12월 상주공관을 개설하였으며, 2008년 현재도 개설하고 있다.

양국은 1983년 7월 파푸아뉴기술협력 협정, 1992년 1월 어업 협정, 1998년 4월 이중과세방지 협정, 1999년 9월 투자보장 협정을 체결하였다. 또한, 1978년 이래 우리나라는 2명의 농업전문가를 현지에 파견하였으며, 매년 3, 4명의 기술연수생을 초청하여 훈련시키는 등 양국간 경제·기술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대 파푸아뉴기니 수출액은 2015년 현재 2억 4600만 달러이고, 수입액은 1억 6200만 달러이다. 2015년 현재 현대건설, 삼환기업, 한라자원 등의 업체가 진출해 있고, 약 172명의 한국교민이 있다.

한편, 북한은 1976년 6월 1일 수교하였으며, 2008년 현재 주 인도네시아 대사가 그 업무를 겸임하고 있다. 1982년 2월에는 북한의 문화전시단이 이 나라를 방문하여 정치선전을 하다가 출국조치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세계각국편람』(외교통상부, 2008)
『한국의 창』(동아일보사, 2008)
『해외동포현황』(외교통상부, 2007)
『세계무역통계』(한국무역협회, 2007)
『주요수출입통계』(관세청, 2007)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