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려 ()

목차
고대사
지명
고구려시대 광개토대왕이 정벌하여 복속시킨 종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구려시대 광개토대왕이 정벌하여 복속시킨 종족.
내용

「광개토왕릉비문」의 영락(永樂) 5년(395)조에 따르면, 광개토대왕은 친히 군대를 이끌고 부산(富山), 부산(負山)을 지나 염수(鹽水)에 이르러 그 3개 부락 600∼700영(營)을 격파하였는데, 노획한 소·말·양의 수가 이루 다 헤아릴 수가 없었다고 한다.

이를 보면 유목민족이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거니와, 일찍이 패려를 거란(契丹)의 속부(屬部) 중의 하나로 비정한 견해가 나온 이래 대체로 그를 따르고 있다.

구체적으로 거란의 고팔부(古八部) 혹은 기수팔부(奇首八部)가 고구려와 인접하여 살다가 서쪽으로 밀려 났다는 『위서(魏書)』거란전이나 『요사(遼史)』등의 기록에 의거하여 그 중의 하나인 필혈부(匹絜部 : 『통전(通典)』邊方 거란조에 나오는 匹黎部와 같음)를 패려에 비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위치에 대해서는 심양(瀋陽) 동남쪽으로 보는 견해, 서요하(西遼河) 지금의 시라무렌강 중상류설로 보는 견해, 요하 서쪽의 어느 곳으로 보는 견해 등이 나와 있다.

한편 이와는 달리 패려를 『진서(晋書)』 동이전에 숙신(肅愼) 서북쪽으로 300리 거리에 있었다고 나오는 패리국(稗離國)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고, 그 위치를 치치하르 부근에 비정하는 견해도 있다.

참고문헌

『광개토왕릉비』(박시형, 1966)
『高句麗史と東アジア』(武田幸男, 岩波書店, 1989)
「광개토왕릉비재론(廣開土王陵碑再論)」(천관우, 『전해종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全海宗博士華甲紀念史學論叢)』, 197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