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지학회 ()

목차
출판
단체
서지학연구를 위하여 창립된 학술단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서지학연구를 위하여 창립된 학술단체.
내용

1947년 8월에 이병기(李秉岐)·홍순혁(洪淳爀)·김구경(金九經)·박봉석(朴奉石)·이재욱(李在郁)·송석하(宋錫夏) 등이 중심이 되어 서지학연구 및 도서관학에 관한 연구를 위하여 위원제도로 발족하였다. 설립 당시는 ‘한국서지학회‘라 하였으나, 1968년 5월 ‘한국서지연구회’로 명칭을 변경하였으며, 1970년 5월 다시 설립 당시의 명칭인 ‘한국서지학회’로 바뀌었다.

설립된 뒤 한 두 차례의 전시회와 연구발표강연회가 있었을 뿐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던 중 6·25전쟁으로 인하여 유명무실하게 되었다. 1959년 10월 국립도서관장실에서 다시 발기인 총회를 열고 재결성하였다. 이때 회장에 국립도서관장 김상필(金相弼), 부의장에 이병도(李丙燾), 평의원에 김두종(金斗鍾)·김상기(金庠基)·이희승(李熙昇)·신석호(申奭鎬)·최현배(崔鉉培) 등을 선출하였다.

재출발하면서 학회지 ≪서지 書誌≫ 제1권 1호를 1960년 2월에 발행하고, 2호를 같은 해 8월에, 제2권 1호를 1961년 10월에 발행한 뒤 계속하지 못하였으며, 그 동안 3회의 임원회와 제1회 고서전시회 및 몇 차례의 강연회를 개최하였을 뿐이다. 1960년 8월 문교부에 등록되었으나 또다시 휴면상태에 들어갔다.

그 뒤 1968년 5월 관훈동 147번지에 위치한 통문관(通文館) 2층에서 다시 한국서지학회를 재건할 목적으로 강상운(姜尙雲)·김약슬(金約瑟)·백린(白麟)·백순재(白淳在)·안춘근(安春根)·심우준(沈㬂俊)·이겸로(李謙魯)·이광린(李光麟)·이병주(李丙疇)·임종순(任鍾淳)·천혜봉(千惠鳳)·정형우(鄭亨愚) 등이 모였으며, 8월 31일 제3차 모임에서 이 회의 이름을 한국서지연구회로 결정하고 회지의 이름을 ≪서지학 書誌學≫으로 하였다.

국회도서관장 강주진(姜周鎭)이 회장이 되었으며, 1968년 9월≪서지학≫ 창간호가 발행된 뒤 매년 1회씩 발행하여 1974년 제6호까지 발행되었다. 그러나 1982년 제7호가 나올 때까지 8년 동안이나 학회의 기능이 마비상태에 놓여 있었으며, 제7호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학회의 기능이 미진한 상태이다.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