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국어대학교 중남미연구소 ( )

목차
단체
중남미국가들에 대한 이해와 학문 연구를 위하여 설립된 한국외국어대학교 부설연구소.
목차
정의
중남미국가들에 대한 이해와 학문 연구를 위하여 설립된 한국외국어대학교 부설연구소.
내용

1974년 1월에 초대, 2대 소장을 각각 역임한 민만식(閔萬植) 교수와 김이배(金二培) 교수에 의해 설립되었다.

설립 당시 중남미는 우리에게 경제적 측면보다는 외교상의 중요성이 더 부각되고 있었다. 33개국에 이르는 중남미의 국가 수는 남북 대결외교가 한창이던 당시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것이었다.

국내 최초의 중남미 관련 연구기관으로서 이 연구소는 한국과 이들 국가 간의 상호 이해와 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이 지역에 대한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다방면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연구 업적은 연구소 학술지인 ≪중남미 문제 연구≫(최근 ≪중남미 연구≫로 개명)가 1976년에 첫 호가 발간된 이래 1999년 12월에 18-2권이 발간될 때까지 국내의 중남미 지역 연구에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다.

특히 ≪중남미 문제 연구≫ 제4권은 국내에 있는 중남미 관계 서적 및 논문을 총망라하여 주제 및 국별로 분류, 정리함으로써 중남미를 연구하는 학자들에게 귀중한 자료집이 되고 있다.

1985년에는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공동으로 매년 1회 ≪한국과 이베로아메리카 Corea e Iberoamerica≫라는 국내 유일의 스페인어·포르투갈어로 된 국제학술지를 발간함으로써 국내의 연구 업적을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으며, 동시에 많은 외국 학자들의 논문을 국내 학자들에게 소개하는 역할도 담당하였다.

또한 1996년부터는 중남미의 경제적 중요성이 날로 부각됨에 따라 지역 정보를 제공하는 ≪라틴미주 리포터≫를 연4회 발간함으로써 이 지역의 생생한 뉴스를 분석기사들과 함께 제공하기도 하였다.

본 연구소는 1999년 4월 한국외국어대학교 용인 캠퍼스(2014년 이후 글로벌캠퍼스로 명칭 변경)에 새로 건립된 외국학 종합연구센터로 이전함으로써 전임 연구원을 두고 새로운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현재 본 연구소의 소장은 3대 강석영(姜錫永) 교수, 4대 정규호(鄭圭浩) 교수, 5대 손관수(孫觀秀) 교수에 이어 6대 우덕룡(禹德龍) 교수가 맡고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