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양 ()

목차
관련 정보
대동여지도 / 흥양
대동여지도 / 흥양
인문지리
지명
전라남도 고흥지역의 옛 지명.
이칭
이칭
고이부곡(高伊部曲), 영주
목차
정의
전라남도 고흥지역의 옛 지명.
내용

본래 나주도 관내 장흥부의 임내였던 고이부곡(高伊部曲)이었는데, 1285년(충렬왕 11) 고흥현으로 승격되었다.

1395년(태조 4) 왜구를 피하여 보성군 임내 조양현(兆陽縣)으로 이동하여 그 일대가 고흥의 임내로 편입되었다. 1397년 조양진이 설치되어 현감이 겸임하였다. 그 뒤 장흥부 임내 두원현(荳原縣)·도양현(道陽縣)과 보성군 임내의 풍안현(豊安縣)·도화현(道化縣)·사어향(沙魚鄕)·서천부곡(紓川部曲)·고다산부곡(古多山部曲)을 임내로 편입시켰다.

1441년(세종 23)두원현 땅으로 군의 치소(治所)가 이전되면서 보성군의 남양현(南陽縣)을 합하여 흥양현으로 개칭하였다. 1859년(철종 10) 군으로 승격하였고 1895년(고종 32) 나주부, 이듬해 전라남도에 속하였다.

1897년에 지금의 삼산면지역이 신설되어 돌산군(突山郡)에 이관되고 뒤에 고흥에 편입되었다. 조선시대에 이 지역은 수군의 중요한 방어지역이었다. 해안지방에는 사도진(蛇渡鎭)·녹도진(鹿島鎭)·여도진(呂島鎭)·발포진(鉢浦鎭) 등에 수군만호가 주둔하였으며 이들 지역에는 성곽이 있었다.

해안지방의 위급을 알리는 봉수로서 여천의 돌산도에서 시작되는 제5거(第五炬)의 전달지역으로 팔전산(八巓山)·마북산(馬北山)·천등산(天登山)·장기산(帳機山)의 봉수가 서로 이어져 장흥의 전일산(全日山)으로 전달되었다.

흥양에서 양강역(陽江驛)을 거쳐 낙안(樂安)·장흥으로 이어지는 도로가 발달하였다. 유적으로 발포만호성은 이순신(李舜臣)이 근무하던 곳이다. 1667년(현종 8)에 건조하였다는 남휘루(覽煇樓)는 당시의 관아건물로 봉황산(鳳凰山) 기슭에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여지도서(輿地圖書)』
『대동지지(大東地志)』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