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송정지 ()

목차
관련 정보
건축
유적
문화재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조선후기 김충주의 9세손 김처일이 건립한 누정. 정자.
이칭
이칭
탄옹고지(炭翁古址)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고송정지(탄옹고지)(枯松亭址(炭翁古址))
지정기관
경기도
종목
경기도 시도기념물(1987년 02월 12일 지정)
소재지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정동 산58번지
목차
정의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조선후기 김충주의 9세손 김처일이 건립한 누정. 정자.
내용

1987년 경기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정면 2칸, 측면 2칸의 겹처마 팔작지붕건물. 1456년(세조 2)에 조부 김문기(金文起)와 부친 김현석(金玄錫)이 단종복위 모의에 가담하였다가 탄로되어 참화를 받자 그 아들 충주(忠柱)는 한밤중에 도성을 탈출하여 여러 곳을 떠돌다가 정착하여 살았다.

그는 이곳에 이르러 숯을 구워 파는 것을 생업으로 하면서 스스로 호를 탄옹(炭翁), 즉 ‘숯굽는 노인’이라 하면서 숨어살았다. 그는 매일 산꼭대기에 올라 바위 위에 서서 단종이 있는 영월쪽을 바라보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니 산꼭대기의 소나무도 눈물에 젖어 말라죽었다고 한다.

이에 1827년(순조 27) 그의 9세손인 진사 처일(處一)이 소나무가 서 있던 곳에 정자를 세워 고송정이라 하였고, 김충주가 서 있던 바위를 망월암(望越巖)이라고 하였다.

정자 서쪽에 ‘탄옹고지(炭翁古址)’라고 새긴 바위가 있다. 원래의 건물은 없어지고, 1936년에 후손들에 의해 다시 그 자리에 세웠고, 현재의 건물은 1992년에 전면 보수한 것이다.

참고문헌

『경기문화재대관』(경기도, 199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