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여만국전도 ()

목차
관련 정보
곤여만국전도
곤여만국전도
인문지리
문헌
문화재
조선후기 문신 · 학자 최석정 등이 마테오 리치의 『곤여만국전도』를 1708년에 모사한 지도. 세계지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곤여만국전도(坤輿萬國全圖)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85년 08월 09일 지정)
소재지
서울 관악구 관악로 1, 박물관 (신림동,서울대학교)
목차
정의
조선후기 문신 · 학자 최석정 등이 마테오 리치의 『곤여만국전도』를 1708년에 모사한 지도. 세계지도.
개설

1985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곤여만국전도(坤與萬國全圖)』는 1602년(선조 35)에 이탈리아인 선교사 마테오 리치가 북경에서 제작한 것을 1708년(숙종 34) 조선에서 모사한 세계지도이다. 채색 필사본으로, 세로는 172㎝이고, 가로는 531㎝이다. 현재 서울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내용

이 지도는 전체 8폭 병풍으로 되어 있다. 그 가운데 6폭은 오르텔리우스 도법으로 그린 근대적 기법의 서양식 세계지도로서 경위도선이 그려져 있다. 제1폭에는 원도의 제작자인 마테오 리치(Ricci,M., 利瑪竇)가 1602년(선조 35)에 쓴 서문과 제8폭에는 지도를 모사하여 올릴 때 최석정(崔錫鼎)·이국화(李國華)·유우창(柳遇昌) 등이 1708년(숙종 34)에 쓴 서문이 있다.

그러나 다른 「곤여만국전도」에 없는 동물·배 등 각종 그림이 지도의 사방 여백과 지도 안 바다 등에 그려져 있어 이 지도를 ‘회입(繪入) 「곤여만국전도」’로 불린다. 그림이 그려진 회입 「곤여만국전도」는 중국 북경역사박물관(北京歷史博物館)에도 소장되어 있다.

한편 경기도 남양주시 봉선사(奉先寺)에도 있었으나, 6·25 때 불타 없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71년에 이 지도와 유사하며 조선에서 작성된 회입 「곤여만국전도」가 일본에도 있음이 보고되었으나 양식이 다른 지도로 밝혀졌다.

「곤여만국전도」에 표현된 대륙의 윤곽을 보면, 오스트레일리아와 남극이 분리되지 않았으며 남북 아메리카도 상당히 부정확한 상태이다. 그러나 이 지도는 당시 중국·한국을 비롯한 동양의 지식인에게 서양의 지리학과 지도의 제작 수준, 서양 세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시각적으로 널리 알려주는 데 큰 역할을 하였다.

그 외에 지도의 여백에는 적도·북반구·남반구 등의 그림과 해설 등 지구, 천문에 관한 지식들이 설명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고지도』(이찬, 범우사, 1991)
「명말청초 야소회 선교사들이 제작한 세계지도와 그 한국문화사상에 미친 영향」(김양선, 『매산국학산고』, 숭전대학교 박물관, 1972)
문화재청(www.cha.go.kr)
「朝鮮に於けるリツチ世界地圖の影響」(船越昭生, 『人文地理』 23-2, 1971)
집필자
양보경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