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역서휘 ()

목차
관련 정보
서예
문헌
1911년 서예가 오세창이 고려말에서 대한제국말까지 선인들의 필적을 모아 엮은 서첩.
목차
정의
1911년 서예가 오세창이 고려말에서 대한제국말까지 선인들의 필적을 모아 엮은 서첩.
내용

34책. 첩장본(帖裝本). 서울대학교박물관 소장. 수록된 필적은 거의 600여년에 걸치는 것으로, 신분상으로 볼 때는 국왕의 어필을 비롯하여 각계 유명인사들의 서간·시축(詩軸)·문고(文稿) 등으로부터 중인·천민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수집되어 있다.

역대인물의 필적을 집대성한다는 목적에서 수집하였기 때문에 서명이 없는 것도 있어 그대로 신빙하기에는 근거가 빈약한 것도 없지 않다.

여기에 수록된 필적은 대부분 서간·문고류 등의 소품들이나 대작이 매우 적은 우리나라에서의 서예사적 가치는 그런대로 높으며, 특히 서간류는 선인들의 일상생활을 살필 수 있다는 점에서 사회사자료로서도 귀중하다고 하겠다.

오세창은 이 책과 형식이 거의 같은 서첩으로 『근묵(槿墨)』을 엮었는데, 이 책과 함께 오세창의 필생사업으로 이룩한 『근역서화징(槿域書畫徵)』·『근역인수(槿域印藪)』에 견주어지는 노작의 하나라 하겠다.

참고문헌

『근역서휘』(서울대학교 박물관, 2016)
『근역서휘 근역화휘 명품선』(서울대학교 박물관, 돌베개, 2002)
「근역서휘와 근역화휘에 대하여」(진준현, 『서울대학교 박물관 연보』제14집, 서울대학교 박물관, 2012. 12)
「근역서휘 근역화휘 특별전을 계기로 돌아본 20세기 한국의 서예」(송하경, 『서울대학교 박물관 연보』제14집, 서울대학교 박물관, 2002.12)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