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연사 진표율사장골탑비 ( )

목차
관련 정보
서예
유적
강원도 고산군 외금강면 발연사에 있는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진표의 탑비.
목차
정의
강원도 고산군 외금강면 발연사에 있는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진표의 탑비.
내용

높이 0.72m, 너비 0.3m, 두께 0.24m. 신라 중기의 승 진표율사(眞表律師)가 발연사를 세우고 점찰법회(占察法會)를 열며 이곳에 7년 머무르다 마침내 절 동쪽 큰바위에 올라 입적하였다.

제자들이 진골을 옮기지 못하고 공양하니 해골이 흩어지매 여기에 흙을 덮어 유궁(幽宮)을 삼았다고 한다. 비의 4면에 모두 글이 새겨져 있으나 각면 모두 아랫부분이 마멸되어 문자는 많이 읽을 수 없게 되었다.

비문의 찬(撰)·서(書) 및 수립연대는 장골탑비 말미에 쓰여 있는 것으로 보아 찬(撰)한 사람은 비구(比丘) 형잠(瑩岑)이며 쓴 사람은 이자림(李子琳)이다.

건립연대는 『삼국유사』에 “승안4년기미입석(承安四年己未立石)”에 비추어, 승안이 금(金)나라 장종(章宗)의 연호이며 그 4년이 기미에 해당되므로, 1199년(신종 2)이다. 비문은 정간선을 긋고 그 안에 글씨를 새겼는데 서체는 북위풍의 해서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상(조선총독부, 아세아문화사, 1976)
『朝鮮金石攷』(葛城末治, 東京國書刊行會, 1935)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