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산 대방토성 ( )

목차
관련 정보
봉산 송산리 토성 전경
봉산 송산리 토성 전경
선사문화
유적
북한 황해북도 봉산군에 있는 초기국가시대 토축 성곽. 토성터.
이칭
이칭
당토성(唐土城), 지탑리토성(智塔里土城)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 황해북도 봉산군에 있는 초기국가시대 토축 성곽. 토성터.
내용

한군현(漢郡縣) 중 대방군(帶方郡)의 행정관서가 있던 곳으로 추정되고 있다. 옛 지명은 문정면 토성내동(土城內洞)이다.

유적은 서흥천(瑞興川) 북안의 평야 가운데 있었으며, 1911년 조사 당시 속칭 당토성(唐土城)으로 불렸다. 토성은 대략 방형의 평면이며 북벽과 동벽이 가장 잘 남아 있다.

규모는 동변 약 726m, 서변 약 428m, 남변 약 556m, 북변 약 545m로서 전체의 길이는 약 2,250여m이다. 평양시 낙랑구역 토성동의 낙랑토성(동서 700여m, 남북 600여m)보다 약간 작은 편이다.

아직 정식으로 발굴, 조사되어 있지 않지만 토성내에서 한대(漢代)의 벽돌[塼]과 기와조각 등이 채집되었고, 토성부근에 수십기의 한식(漢式) 목곽분(木槨墳) 및 전축분(塼築墳)이 분포하고 있으며, 특히 북쪽으로 약 4㎞ 지점인 봉산군 구룡리(九龍里)에서 대방태수(帶方太守) 장무이(張撫夷)의 묘가 발견됨에 따라 이 토성을 대방군치지로 추정하게 되었다.

한편 북한에서는 현재 이를 ‘지탑리토성’이라고 부르며, 최근의 북한자료에는 토성의 주위 길이를 약 400m로 보고하고 있어 일제시대의 조사보고와 차이를 보이고 있다.

참고문헌

『帶方郡及び其の遺蹟』(小田省吾, 朝鮮總督府, 1935)
「黃海道鳳山郡に於ける漢種族の遺蹟」(谷井濟一, 『朝鮮古蹟調査略報告』, 191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