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계서원 ()

목차
관련 정보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김천시 대덕면에 있는 조선후기 김문기를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교육시설.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섬계서원(剡溪書院)
지정기관
경상북도
종목
경상북도 시도기념물(2007년 12월 28일 지정)
소재지
대덕면 조룡리 445-1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김천시 대덕면에 있는 조선후기 김문기를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교육시설.
내용

1802년(순조 2)에 지방유림의 공의로 김문기(金文起)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 아들 현석(玄錫)을 함께 배향하고, 동별묘(東別廟)에는 장지도(張志道)·윤은보(尹殷保)·서즐(徐騭)을 배향하였다.

선현배향과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여 오던 중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68년(고종 5)에 훼철되어 서원 자리에 비석을 세웠다. 그 뒤 1914년에 강당을 복원하고 1961년 유림의 뜻을 모아 사우(祠宇)를 복원하였다.

경내의 건물로는 3칸의 세충사(世忠祠), 3칸의 강당, 3칸의 고사(庫舍) 등이 있으며, 사우에는 김문기를 주벽(主壁)으로 김현석·장지도·윤은보·서질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강당은 중앙의 마루와 양쪽 협실로 되어 있으며 경내의 여러 행사와 유림의 회합 및 학문 강론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이 서원에서는 매년 3월 중정(中丁 : 두번째 丁日)에 향사를 지내고 있으며, 제품(祭品)은 4변(籩) 4두(豆)이다. 재산으로는 전답 2,000평, 임야 1정보, 대지 400평 등이 있다.

참고문헌

『전고대방(典故大方)』
『경상북도사』(경상북도, 1983)
집필자
이동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