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치헌 ()

목차
서예
인물
해방 이후 동방연서회 창설회원, 국전 서예부 심사위원 등을 역임한 서예가.
이칭
경태(景泰)
소남(蘇南)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7년(고종 24)
사망 연도
1963년
출생지
충청북도 옥천
목차
정의
해방 이후 동방연서회 창설회원, 국전 서예부 심사위원 등을 역임한 서예가.
내용

자는 경태(景泰), 호는 소남(蘇南). 충청북도 옥천 출생. 할아버지는 천(薦)으로 경연관(經筵官) 동부승지를 역임한 달수(達洙)이며, 아버지는 청도군수를 지낸 병종(秉琮)이다.

그는 일찍이 서울에 와서 서법에 뜻을 두고 한말의 제가(諸家)와 교유하면서 정진하여 예서와 초서에 대성하였다. 젊어서는 경성부청(京城府廳 : 서울시청)에 근무한 적이 있으며, 자신의 서예를 자랑한 적이 없었다.

광복 후 국전 서예부 심사위원을 역임하고 동방연서회(東方硏書會) 창설회원의 일원으로 동회전(同會展)에 출품하면서 서예동호인과 후진에게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친 바 있다.

송치헌은 예서(隷書)에는 한예(漢隷)에 치중하였으나 주로 조전비(曹全碑)와 공주비(孔宙碑) 및 봉용산송(封龍山頌) 등 원필예(圓筆隷)에 주력하여 당대의 누구도 추종할 수 없을만한 경지에 이르렀고, 또 초서(草書)로는 특히 중국 당나라 서가(書家)인 손과정(孫過庭)의 『서보(書譜)』를 득력(得力)하여 탈속의 높은 계경(界境)을 개척하였다.

일생 동안 서법에 정진하면서 자신의 경지를 과시하거나 또는 속된 부류들과 상종함이 없이 빈한한 생애를 끌어나가면서도 모든 것에 초탈한 은자(隱者)로서 생을 마쳤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