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태자사 낭공대사탑비 ( )

목차
관련 정보
서예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낭공대사의 탑비.
이칭
이칭
태자사 낭공대사 백월서운탑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15년 04월 22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낭공대사의 탑비.
개설

2015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비신 높이 2m, 너비 0.96m. 원래 경상북도 봉화군 하남면 태자리태자사에 있었으나 폐사된 후 조선 중종 때 영천시 영천면 휴천리로 옮겨졌고, 다시 1918년 경복궁 근정전 회랑으로 비신만이 옮겨졌다. 현재는 2005년 용산구로 이전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관리하고 있다. 비신 중간부가 절단된 이외에 상태는 좋다.

내용

낭공대사는 신라 효공왕·신덕왕 때의 명승으로 법명은 행적(行寂), 속성은 최씨(崔氏)이다. 일찍이 불교에 뜻을 두고 가야산 해인사에서 불도를 닦았으며 855년 천복사(泉福寺)에서 구족계를 받았다. 871년 당나라에 건너가 15년간 명산을 두루 다니며 수도하고 귀국한 뒤 효공왕의 존숭을 받으며 석남산사(石南山寺)의 주지로 있다가 입적하였다. 이에 경명왕은 낭공대사라 시호하고 백월서운이라 탑명을 내렸다.

비문의 앞면은 경명왕의 명으로 최인연(崔仁渷)이, 뒷면은 대사의 문하법손(門下法孫)인 석순백(釋純白)이 지었다. 입비 연대는 앞면 비문을 지은 뒤 세우지 못하다가 954년(고려 광종 5)에 순백의 후기(後記)와 함께 새겨 세웠다.

글씨는 자경(字徑) 2∼3㎝의 행서로 대사의 문인인 석단목(釋端目)이 김생(金生)의 글씨를 집자(集字)하였다. 따라서 김생의 글씨를 연구함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자료이다. 당시 유행하던 구양순류(歐陽詢類)의 글씨를 따르지 않고, 진(晉)과 남조(南朝)의 필의를 모방하면서도 획에 태세곡직(太細曲直: 굵고 가늘며 굽은 것과 곧은 것)의 변화를 일으켜 가히 신품(神品)이라 할 만하다.

한편 비의 측면에는 조선 중종 4년(1509)에 영천군수 이항(李沆)이 태자사지로부터 영천의 자민루(字民樓)로 옮겨온 사실이 박눌(朴訥)의 글씨로 새겨져 있다.

참고문헌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
『한국미술전집』11 서예(임창순 편, 동화출판공사, 1973)
『朝鮮金石攷』(葛城未治, 京城: 大阪屋號書店, 1935)
『朝鮮金石總覽』(京城 : 朝鮮總督府, 1919)
집필자
김응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