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유령 전첩지 ( )

목차
관련 정보
해유령 전첩지 전첩비
해유령 전첩지 전첩비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에 있는 임진왜란 당시 부원수 신각이 왜군과의 전투에서 최초로 승리한 전적지. 전승지.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해유령전첩지(蟹踰嶺戰捷地)
지정기관
경기도
종목
경기도 시도기념물(1977년 10월 13일 지정)
소재지
경기 양주시 백석읍 연곡리 산38번지
목차
정의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에 있는 임진왜란 당시 부원수 신각이 왜군과의 전투에서 최초로 승리한 전적지. 전승지.
내용

1977년 경기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연곡리(蓮谷里)에서 파주 광탄(廣灘)으로 넘어가는 고개 길이다.

부근의 지세는 연곡리의 입구가 좌우로 낮은 산이 마치 삼태기 모양으로 둘러 있어 산 위에 매복해 있으면 그 안으로 들어오는 적을 포위하여 섬멸할 수 있기 때문에 전략상으로 매우 주요한 지역이다.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였을 때 한강의 방어선이 무너지자 신각은 유도대장(留都大將) 이양원(李陽元)과 함께 양주 산중으로 들어가 흩어진 병사들을 모았다. 또 함경도 병마절도사 이혼(李渾)으로부터 지원병을 얻어 북상하는 왜군의 선봉부대를 맞아 해유령 입구에서 전투를 벌여 왜군의 목 70여급(級)을 베는 큰 승리를 얻었다.

그러나 임진강으로 도망했던 도원수 김명원(金命元)은 한강 패전의 책임을 신각에게 미루고 명령불복종죄로 무고하는 장계를 올렸다. 이에 우의정 유홍(兪泓)은 그 내용을 믿고 신각의 참형을 주창하여 양주에서 참살되었다.

뒤늦게 승전보를 접한 조정에서는 형 집행을 중지하기 위하여 선전관을 파견하였으나 형 집행 후에 현장에 도착하였다. 이곳에는 2,000여 평의 대지 위에 높이 10.6m의 화강암으로 된 사각 기둥의 전첩비를 세웠다. 전첩비 앞에는 충현사(忠顯祠)가 위치하고 있다. 1991년에 세운 것으로 신각, 이양원, 이혼의 3위를 배향했다.

참고문헌

『양주군지』(양주문화원, 1992)
『경기문화재대관』(경기도, 1990)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정진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