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멸악산맥(滅惡山脈)

자연지리지명

 황해도의 중앙부를 거의 남서방향으로 가르면서 이어지는 산맥.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멸악산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황해도의 중앙부를 거의 남서방향으로 가르면서 이어지는 산맥.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황해도를 북부와 남부로 나누는 자연ㆍ인문적인 경계를 이룬다.
영역닫기영역열기자연환경
대부분 원생대의 상원계(祥原系)의 규암(珪巖)과 석회암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구릉성의 산세를 나타낸다. 주요한 산봉은 멸악산(滅惡山, 816m)ㆍ장수산(長壽山, 747m)ㆍ백락산(白樂山, 546m)ㆍ구월산(九月山, 954m) 등이다.
이 산맥은 황해도 서단(西端)인 장산곶을 지나 중국의 산둥반도(山東半島)에 연속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맥의 북쪽 사면에는 철광ㆍ형석(螢石)ㆍ중정석(重晶石) 등의 지하자원이 풍부하다. 북쪽 사면에서 발원하는 재령강 유역과 남쪽 사면에서 발원하는 예성강 유역에는 넓은 충적평야가 형성되어 곡창지대를 이룬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형성 및 변천
낭림산맥에서 뻗어 나온 산맥들이 단층이나 습곡에 의해 형성된 독립적인 산맥이 아니고 경동지형의 고위평탄면이 침식되면서 해체되는 과정에서 형성된 산맥으로 해석하는 것이 최근 학계의 일반적인 견해이다. 이러한 산맥은 낭림산맥과 같은 척량산맥에서 뻗어 나오는 곳에서는 높은 산과 깊은 골짜기가 반복되는 광범한 산지의 일부로 나타나지만 말단부에 오면 고도가 낮은 데도 저위평탄면 위에 솟아 있어 그 존재가 뚜렷하게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점에서 침식으로 형성된 노령산맥이나 차령산맥과 유사한 점이 있는 산맥이다. 독일의 라우텐자흐(Lautensach)는 태백산맥과 낭림산맥을 한반도의 척량산맥으로 보고 이들이 원산호에 의해 하나로 이어지는 것으로 간주하여 이를 한국주산맥으로 명명하였다. 이러한 이론은 최근 산맥에 대하여 지반운동으로 형성된 태백ㆍ낭림ㆍ소백ㆍ함경산맥은 산맥으로 나머지 산맥은 고위평탄면의 해체과정에 남은 잔구성 산지로 보는 견해가 최근 지형학의 일반적인 견해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곳곳에 관광지가 많은데, 특히 멸악산맥 남부의 재령군에 있는 장수산은 산 전체가 백색규암으로 되어 있고, 세 곳의 아름다운 계곡이 있어 황해금강(黃海金剛)이라고도 불리는 유명한 관광지이다. 이 밖에 신천군 일대의 멸악산맥 말단부 근처에는 예로부터 많은 온천이 개발되어 있어서 방문객이 끊이지 않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 「한국(韓國)의 산맥(山脈)」 ( 권혁재 ,『大韓地理學會誌』35(3),2000)

  • 『최근북한오만분지일지형도(最近北韓五萬分之一地形圖)』 (경인문화사,1997)

  • 『지질학개론(地質學槪論)』 ( 정창희 ,박영사,1986)

  • 『신한국지리(新韓國地理)』 ( 강석오 ,대학교재출판사,198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동원
개정 (2010년)
박경(성신여자대학교 지리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