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해남 명량대첩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해남 명량대첩비(海南鳴梁大捷碑)

    서예문화재 | 유적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에 있는 조선후기 명량대첩 관련 기념비.   보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해남 명량대첩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에 있는 조선후기 명량대첩 관련 기념비.보물.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503호. 1597년(선조 31) 9월 이순신이 원균(元均)의 무고로 통제사에서 물러났다가 원균의 패전으로 다시 기용되어 진도 벽파진(碧波津)으로 우수영(右水營)을 옮기고, 몰려오는 133척의 왜적 함대를 불과 12척의 전선(戰船)으로 명량에 유인하여 무찌른 대첩을 기념하는 내용의 비이다.
    비문에 의하면 명량대첩은 이순신이 재기한 직후 큰 기적을 올린 대회전(大會戰)으로, 충무공이 세운 전공의 중흥이라 일컬으며 충무공의 용병과 지리(地利)에 뛰어남은 귀신도 감동하게 하였다고 하였다. 또 이순신이 난을 당하여 적을 토벌함에 있어 책략 결정이 특출함은 옛 명장들도 이에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충의의 분발은 해와 달을 꿰뚫는다고 하였다.
    ‘통제사충무이공명량대첩비(統制使忠武李公鳴梁大捷碑)’의 12자 전액(篆額)은 김만중(金萬重)의 전서(篆書)이고 문장은 이민서(李敏敍), 글씨는 이정영(李正英)의 해서이다. 비문은 1686년(숙종 14)에 쓰여졌으나, 비는 2년 뒤인 1688년 3월 전라우도수군절도사 박신주(朴新胄)에 의하여 세워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응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