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사례(四禮)

가족개념용어

 유교적 원리에 바탕을 둔 관례·혼례·상례·제례 등의 네 가지 의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사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사례편람
분야
가족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유교적 원리에 바탕을 둔 관례·혼례·상례·제례 등의 네 가지 의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관혼상제(冠婚喪祭) 또는 가례(家禮)라고도 한다. 이와 같은 의례를 인류학이나 민속학에서는 통과의례(通過儀禮) 또는 통과제의(通過祭儀)라고도 한다. 내용을 더욱 한정시켜 평생의례(平生儀禮)라고 한다. 그러나 평생의례라는 말의 뜻은 매우 포괄적인 것으로 출생·성년·혼인·환갑·사망·조상숭배뿐만 아니라 질병·취임·은퇴 등 이 세상에 태어나서 죽은 다음까지 겪는 의례 모두를 포함하고 있다.
그런데도 관례·혼례·상례·제례만을 한정하여 특별히 사례라고 한 것은 중국으로부터 전래한 유교적 원리에 바탕을 둔 예법과 조선시대의 통치이념이 이 네 가지의 의례에 더욱 중요한 의미를 부여한 결과이다.
중국이나 우리 나라에서 가장 모범적인 예서(禮書)로 다루는 주희(朱熹)의 『가례 家禮』 서문을 보면 “예에는 본(本)과 문(文)이 있으니 가정생활에 있어서 말할 것 같으면 명분을 지키고 애경을 독실하게 하는 것이 그 본이고, 관혼상제와 행위규범은 그 문이다.”라고 하면서 관혼상제의 사례를 생활전반을 규제하는 원리와 질서로서 강조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이미 송대(宋代)에 이르러 주희의 『가례』를 통하여 관혼상제를 사례로 보는 체계가 확립되었다.
이와 같이 유교적 원리에 근거하여 지금의 관혼상제의 절목(節目)을 종합화한 주희의 『가례』와 중국의 사례체계가 고려 말 우리 나라에 들어와 성리학자들에 의해 연구되는 한편, 유가(儒家)에서는 그것을 실천에 옮기게 되었다. 조선시대가 시작되면서 유교를 통치이념으로 확립하기 위한 목적에서 유교적 원리에 근거한 관혼상제를 사례로 규정하여 구체적인 생활양식으로 실천하도록 강요한 것이다.
여기에는 사회구성원을 국역(國役)의 대상으로 파악하면서 강력한 중앙집권체제를 추구한 조선왕조가 관혼상제, 즉 사례를 통하여 사회구성원들의 생활질서를 확립하고 규제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었다. 생활양식으로서의 사례가 군신·부자·부부의 상하관계를 강조하는 윤리의식을 담고 있어서 통치차원에서 신분질서를 확립시키는 데 효과적인 수단이 되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사례는 조선시대의 통치수단의 하나로 이용되었으며, 그 결과 백성들이 지켜야 할 사회적 규범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영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