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상진(尙震)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형조판서, 공조판서, 지돈녕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상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형조판서, 공조판서, 지돈녕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목천(木川). 자는 기부(起夫), 호는 송현(松峴)·향일당(嚮日堂)·범허재(泛虛齋). 증 이조판서 상영부(尙英孚)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우후(虞侯) 상효충(尙孝忠)이고, 아버지는 찰방(察訪) 상보(尙甫)이다. 어머니는 연안김씨(延安金氏)로 박사(博士) 김휘(金徽)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부모를 여위고 매부인 하산군(夏山君)성몽정(成夢井)의 집에서 자랐다. 15세가 되어도 공부에 뜻을 두지 않고 말 달리고 활 쏘기만 하여 이웃사람들에게 업신여김을 당하자 이에 분발, 학업에 힘썼다.
1516년(중종 11) 생원시(生員試)에 합격하고, 이어 1519년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예문관검열(藝文館檢閱)이 되었다. 곧이어 봉교(奉敎)·예조좌랑을 거쳐 사헌부지평(司憲府持平)에 특진되었다.
1528년 사헌부장령(司憲府掌令)에 올랐는데, 당시 영경전(永慶殿)에서 거행된 세자의 친제(親祭)에 질병으로 불참했다가 탄핵을 받고 물러났다.
그 뒤 다시 장령·홍문관교리(弘文館校理) 등을 역임하면서 지방 관리의 탐학을 제거할 것과 농촌 진흥책을 제시하였다. 1533년 대사간이 되었고 이어 부제학·좌부승지를 역임하면서 언론의 중요성을 역설하였다. 그 뒤 형조참판을 지내고 경기도관찰사가 되어 민정을 잘 다스렸다.
1539년중종의 특명으로 가선대부(嘉善大夫)에 올라 형조판서가 되었는데, 전례가 없는 특진이라 하여 사간원의 탄핵을 받고 한성부좌윤으로 체직되었다가 대사헌이 되었다.
이어 한성부판윤을 연임하고 1543년 공조판서가 되었다. 이듬해 성절사(聖節使)로 명나라에 다녀온 후 병조판서가 되어 국방을 총괄하였다.
특히 중종의 신임을 얻어 우찬성(右贊成)에 제수되었으나 대간의 탄핵으로 지돈녕부사(知敦寧府事)에 체직되었다. 곧 이어 형조판서가 되었으나 윤원로(尹元老)와 결탁했다 하여 인종 즉위와 함께 경상도관찰사로 좌천되었다.
그러나 명종이 즉위한 후 이기(李芑) 등이 실권을 장악하자, 이기의 천거와 문정왕후(文定王后)의 후원으로 병조판서에 중용되어 군정 확립에 힘썼는데, 특히 마정(馬政)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 실시에 노력하였다.
1548년(명종 3) 숭정대부(崇政大夫)에 올라 우찬성이 되었으나, 질병으로 사임하였다. 이듬해이기·윤원형(尹元衡)의 추천으로 이조판서가 되었고, 이어 우의정에 올랐다.
이때부터 이기·심연원(沈連源) 등과 더불어 국정을 주관했는데, 문정왕후가 주장한 양종(兩宗) 설립에 온건론을 펴서 유생들의 지탄을 받기도 하였다.
그 밖에 부민고소법(部民告訴法)을 실시해 민원을 살피기도 하였다. 1551년 좌의정에 올랐고, 1558년 영의정이 되어 그 뒤 5년 동안 국정을 총괄하였다.
재임하는 동안 황해도평산(平山) 일대에서 임꺽정(林巨正)의 난이 일어나자, 이를 평정시켰다. 좌의정 이준경(李浚慶)과 더불어 사림을 등용하는 데 힘썼다. 뒤에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로 전임되어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갔고 궤장(几杖)이 하사되었다.
청렴하고 관후 인자한 명상(名相)으로서 조야(朝野)의 신망이 두터웠으나, 만년에는 윤원형·이기 등 소윤(小尹) 일파와 어울려 사림의 지탄을 받기도 하였다. 시호는 성안(成安)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완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