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열양세시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

    민속·인류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김매순이 한양의 연중행사를 기록하여 1819년에 저술한 세시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열양세시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김매순이 한양의 연중행사를 기록하여 1819년에 저술한 세시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권. 인본(印本) A5판 22면. 여기에서 열양은 한양, 곧 오늘의 서울을 뜻하는 것으로서, 이 책은 서울의 세시풍속 80여 종을 월별로 구분, 해당절후와 그에 따른 풍속을 간략히 적은 것이다.
    정월에 입춘(立春)·원일(元日)·인일(人日)·상해일(上亥日)·상원(上元), 2월에 삭일(朔日)·육일(六日), 3월에 한식(寒食)·삼일(三日)·곡우(穀雨), 4월에 초파일, 5월에 단오와 십일(十日), 6월에 보름과 복일(伏日), 7월에 중원(中元), 8월에 중추(中秋), 9월·10월에 이십일(二十日), 11월에 동지, 12월에 납일(臘日)·제석(除夕)의 세시풍속을 쓰고 있다.
    책끝에 있는 발문을 통해서 보면, 이 책의 저술동기는 중국 북송의 여시강(呂侍講)이 역양(歷陽)에 있을 때 절일(節日)이 되면 학생들을 쉬게 하고 둘러앉아 술을 마시면서 세시풍속의 일을 적던 것을 본받아 한양의 세시풍속을 생각나는 대로 적은 것이라고 한다.
    책의 기술태도나 내용에서 우리나라 세시풍속의 연원을 『주례』나 여형공(呂滎公)의 『세시기』에서 찾으려는 모화사상의 경향도 엿보이기는 하나 『경도잡지(京都雜誌)』·『한양세시기(漢陽歲時記)』와 더불어 서울의 세시풍속을 전해주는 한편, 실학사상의 맥락과 연결되면서 개화기의 국학연구에 도움을 주었다.
    사본(寫本)으로만 전하던 것을 1927년최남선(崔南善)이 이끌던 광문회(光文會)에서 인간(印刊)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선풍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