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약동(李約東)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호조참판, 전라도관찰사,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약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호조참판, 전라도관찰사,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벽진(碧珍). 자는 춘보(春甫), 호는 노촌(老村). 이희목(李希牧)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이존실(李存實)이다. 아버지는 증 호조판서 이덕손(李德孫)이며, 어머니는 유무(柳務)의 딸이다. 김종직(金宗直)·조위(曺偉) 등과 교분이 깊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441년(세종 23) 진사시에 합격하고, 1451년(문종 1) 증광 문과(增廣文科)에 급제한 뒤 사섬시직장(司贍寺直長)을 거쳐 1454년(단종 2) 감찰·황간현감 등을 역임하였다. 1458년(세조 4) 지평(持平)이 되고, 이듬 해 사직했다가 1464년 선전관으로 복직하였다. 1466년 종부시정(宗簿寺正)이 되고 구성부사 등을 역임하다가 1468년 병으로 사직하였다.
1470년(성종 1) 제주목사 때 관아 이속들의 부정과 민폐를 단속, 근절시키고 공물의 수량을 감해 백성의 부담을 더는 등 선정을 베풀어 칭송을 받았다. 또한, 임기를 마치고 돌아올 때 모르고 들고 온 관물(官物)인 말채찍을 성루 위에 걸어놓고 왔으며, 항해 중 배가 파선의 위기에 놓이자 하늘을 속인 노여움이라 단정하고 배 안을 살펴 부하들이 몰래 넣어둔 갑옷을 찾아내 강물에 던진 투갑연(投甲淵)의 일화는 유명하다.
1474년 경상좌도수군절도사를 거쳐 1477년 대사헌이 되어 천추사(千秋使)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이듬 해 경주부윤이 되었으며, 호조참판·전라도관찰사를 지냈다. 1487년 한성부좌윤·이조참판 등을 거쳐, 1489년 개성부유수 등을 역임하다가 1491년에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로 치사(致仕)주 01)하였다. 금산의 경렴서원(景濂書院), 제주도귤림서원(橘林書院)에 제향되었다. 성종 때 청백리로 뽑히고 기영록(耆英錄)에 올랐으며, 시호는 평정(平靖)이다. 저서로는 『노촌실기』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나이가 많아 벼슬에서 물러남. 일종의 정년퇴임임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성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