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화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화림(李華林)

    근대사인물

     일제강점기 조선의용대 여자복무단 부대장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화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조선의용대 여자복무단 부대장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평양 출신. 미국인 선교사가 운영하는 평양의 유치원 교원학교에서 수학하였다. 평양의 학생들로 조직된 역사문학연구회에서 활동하였으며, 1927년에는 조선공산당에 입당하여 성진·안주 등지에서 학생운동을 전개하였다.
    1930년상해로 망명하여 김구(金九)가 이끄는 애국단(愛國團)에 가담하여 활동하였으며, 1932년에는 중국 광주(廣州)에 있는 중산대학(中山大學) 법률학부에서 수학하였다.
    1935년 늦가을 광주에 온 윤세주(尹世胄)를 만나, 이듬해 1월 민족혁명당에 입당하여 당의 부녀국에서 의료보건사업의 책임을 맡았다.
    중일전쟁 발발 후 중경(重慶)에서 활동하다가 1939년 3월계림(桂林)으로 가 조선의용대 여자복무단(朝鮮義勇隊 婦女服務團)의 부대장(副隊長)으로 임명되어 활동했으며, 1941년 여름에는 화북(華北) 팔로군(八路軍) 근거지로 이동하였다.
    1942년 3월경 화북조선인민간부훈련반(華北朝鮮人民幹部訓練班)에 입학하여 중국혁명사와 중국공산당사를 배웠으며, 졸업 후 화북조선혁명청년학교(華北朝鮮革命靑年學校, 교장 武亭) 후원 사업을 전개하였고, 1943년 봄부터 조선의용군 병원에서 일하였다.
    1944년 4월연안(延安)으로 들어가 화북조선독립동맹 주석 김두봉(金枓奉)의 휘하에서 자료 수집 간사로 활동하였으며, 1945년 1월에는 중국의과대학에 입학하였다. 해방 후 오랫동안 중국 대련(大連)에서 살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진리의 향도 따라」 ( 리화림 ,『중국의 광활한 대지 우에서』,연변인민출판사,1987)

    • 「위십마중조양민족요단결(爲什麽中朝兩民族要團結)」 ( 리화림 ,『조선의용대통신(朝鮮義勇隊通迅)』제22기,1939.8.2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1년)
    염인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