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한족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한족회(韓族會)

    근대사단체

     1919년 만주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한족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근대사
    유형
    단체
    성격
    독립운동단체
    설립시기
    1919년 4월
    시대
    근대-일제강점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19년 만주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단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3.1운동이 거족적으로 발발하자, 만주 각 지방에서도 이에 호응, 『독립선언서』를 발표하고 만세시위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리고 독립운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수행하고자 통합된 강력한 조직체를 결성할 것을 계획하고, 4월초 삼원보(三源堡)에서 유하(柳河)·통화(通化)·흥경(興京)·환인(桓仁)·집안(集安) 등지의 민족지도자들이 통일된 조직을 결성하기로 결의하였다.
    그리하여 종래의 자치기관이었던 부민단(扶民團)을 확대 개편하고, 남만주 독립운동의 총본영인 군정부(軍政府)를 산하기관으로 설치하였다. 중앙총장에 이탁(李鐸), 서무사장(庶務司長) 김동삼(金東三), 외무사장 양규열(梁圭烈), 법무사장 이진산(李震山), 검찰사장 최명수(崔明洙), 학무사장 윤기섭(尹琦燮), 재무사장 안동원(安東源), 상무사장 김정제(金定濟), 내무사장 곽문(郭文)이었다.
    지방조직은 교민 1,000호마다 총관(總管) 1명, 100호마다 백가장(百家長) 1명, 10호마다 십가장 1명의 자치제도를 실시하였으며, 삼원보에 중앙기관을 두고 기관지를 발간하여 독립사상과 민족의식을 고취하였다. 기관지는 이시열(李時說)·허영백(許英伯)·오치무(吳致武) 등이 집필하였다.
    주요활동으로는 군정부의 재정을 부담하여 독립군의 양성·편성, 무기구입, 독립전쟁수행의 지원이었다. 1920년 가을 일본군의 만주출병과 한인대학살사건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그 뒤 간부 일부가 대한통의부에 가담하며 이탈하였지만, 한족회는 유지되었다. 1924년 10월 전만통일회에 참여하였다. 정의부에 참여하며 발전적으로 해체되었다. 기관지로 『한족신보(韓族新報)』와 이를 개칭한 『신배달(新倍達)』이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신재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